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날 대권주자 조사에서 빼달라 마라 자체가 더 호들갑”

입력 : 2022-09-22 17:00:00 수정 : 2022-09-22 15:58: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법무부 장관. 뉴스1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차기 대권주자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자신이 상위권에 링크된 데 대해 야권이 ‘조사대상에서 빼달라고 요청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공격하자, “(조사 대상에서) 빼달라 말라는 것 자체가 오히려 더 호들갑을 떠는 것 같다”고 뼈 때렸다.

 

더불어민주당 이병훈 의원은 22일 국회 대정부질문(교육·사회·문화 분야)에서 한 장관이 대권주자 적합도 조사에서 범보수권 후보 중 1위를 차지한 데 관해 “집권 초기에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것이 옳은가”라며 “조사 대상에서 빼달라고 하는 것이 정치적 도리이고 대통령을 위하는 길 아닌가”라고 한 장관에 물었다.

 

이에 한 장관은 이렇게 답하며 “그것이 정치적 도리까지 되는지는 모르겠지만, 저와는 무관한 것”라고 강조했다.

 

한 장관은 또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향한 수사와 관련해선 “통상적인 범죄 수사라고 생각한다. 검경이 통상의 사건과 마찬가지로 공정하고 투명하게 수사할 것”이라고 답했다.

 

법무부의 ‘검수원복’(검찰 수사권 원상복구) 시행령 관련해선 “법률이 위임한 범위 내에서 적법하게 시행령을 만든 것이고 그것이 지금 시행되고 있는 것이다. 법문을 넘어서는 입법 취지나 해석은 없다”라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
  • 유인나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