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당역 스토킹 살인’ 전주환 보복살인 혐의로 오늘 검찰 송치

, 이슈팀

입력 : 2022-09-21 07:36:01 수정 : 2022-09-21 07:36: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에서 스토킹하던 20대 동료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전주환(31)이 21일 검찰에 구속 송치된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중부경찰서는 전씨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살인 혐의를 적용해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할 예정이다.

 

신당역 살인사건 가해자 전주환이 지난 15일 서울 광진구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마치고 호송되고 있다. 뉴스1

현재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는 전씨는 이날 오전 검찰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마스크를 쓰지 않고 얼굴을 공개할 가능성도 있다.

 

이후 전씨는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초 조사를 받은 뒤 서울구치소에 수감된다.

 

앞서 전씨는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중 1심 선고를 하루 앞둔 14일 밤 여자 화장실을 순찰하던 피해자를 뒤따라가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전씨를 형법상 살인 혐의로 구속했으나, 보강수사 과정에서 계획범죄 정황이 드러남에 따라 특가법상 보복살인으로 혐의를 변경했다. 전씨는 흉기와 일회용 위생모를 미리 준비하고 범행에 앞서 서울교통공사 내부망인 메트로넷에 접속해 피해자의 옛 주거지와 현 근무지를 알아냈다.

 

그는 이달 4일부터 피해자의 이전 주거지 주변을 네 차례 찾았다. 범행 당일에도 일회용 승차권으로 지하철을 타고, 휴대전화에 위치정보시스템(GPS) 정보를 조작하는 목적의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두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전씨의 휴대전화 포렌식 내역 등을 확보해 분석하는 한편 자택을 압수수색해 태블릿PC 1대와 외장 하드 1개를 확보했다. 또 프로파일러를 투입해 범행동기와 범죄심리 등을 파악했다.

 

전씨 조사를 마친 경찰은 이날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범행 전후 상황 등을 밝힐 계획이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유선, 당당한 미소
  • 유선, 당당한 미소
  • 유리 '눈부신 미모'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