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야구장서 벗나? 방역 당국 “실외 마스크 완전 해제, 가장 먼저 검토해 볼 수 있는 상황”

입력 : 2022-09-20 11:54:19 수정 : 2022-09-20 13:46: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혜경 단장 “정부 내 충분한 논의를 통해서 조정 필요성과 단계를 검토”
뉴시스

 

방역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이 정점을 지나 안정세에 접어들었다고 판단하고 실외마스크를 완전히 해제하는 방역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20일 박혜경 방대본 방역지원단장은 브리핑에서 “실외(마스크 해제)는 상대적으로 감염 위험이 낮아 남은 의무를 해제한다면 가장 먼저 검토해 볼 수 있는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이같이 알렸다.

 

앞서 정부는 지난 5월 실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했으나 50인 이상의 행사·집회의 경우 밀집도 등을 고려해 실외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의무를 유지했었다.

 

하지만 정부가 실외마스크 완전 해제 결정을 내리게되면 조만간 스포츠 경기장, 콘서트장 등 50인 이상 군중이 모이는 실외 행사에서 마스크를 벗게 될 가능성이 있다.

 

실외마스크 완전해제가 우선 검토되는 것은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보다 부담이 적으면서 국민의 불편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박 단장은 “BA.5 변이로 인한 재유행이 정점을 지났고, 감염재생산지수도 안정세를 유지함에 따라서 마스크 착용 의무 또한 조정 필요성에 대한 검토가 진행 중”이라며 “지속가능한 방역시스템을 위해서는 과태료 등 법적 강제보다는 참여에 기반한 방역수칙 생활화로 나아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것에 대한 국민적 동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석 연휴 이후에 코로나19 유행 안정화 여부와 인플루엔자 유행 주의보에 따른 인플루엔자 유행 상황 모니터링, 방역 ·의료체계 대응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해 자문위원회를 포함한 정부 내 충분한 논의를 통해서 조정 필요성과 단계를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