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은 영빈관 신축 철회했는데… 與는 “예산낭비 아냐, 필요한 사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9-19 11:30:00 수정 : 2022-09-19 11:23: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용산 대통령실 영빈관 신축을 겨냥한 야권 공세가 지속되자 국민의힘은 19일 각종 비용 절감 및 ‘외교 인프라’ 구축을 위해 필요한 사업임을 강조하며 “예산 낭비가 아니다”라고 맞받았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영빈관 신축 계획 철회를 결정했음에도 (더불어)민주당의 치졸한 정치 공세는 끝날 기미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성 의장은 “처음에 영빈관 신축이 예산 낭비라고 트집 잡던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신축을 철회하자 갑자기 논점을 바꿔 ‘신축을 김건희 여사가 지시한 것 아니냐’며 물귀신 작전 정치 공세에 골몰하고 있다”고 했다.

 

영빈관 신축을 두고는 “지금 바로 하지는 못하더라도 언젠가는 꼭 추진해야 할 사업”이라고 했다. 성 의장은 “영빈관은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기 위한 중요한 외교 인프라”라며 “해외 국빈 방문 때마다 시간, 장소, 의전, 경호 등 많은 비용이 수반되고 있다”고 했다.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김행 비대위원은 “10년 전 청와대 근무 당시 영빈관 시설이 낡음은 정말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였다”며 “만찬·오찬에 쓰는 식탁을 둘 곳이 없어서 계단 밑에 두고 그것을 헝겊으로 덮을 정도로 시설이 비좁았다”고 했다. 또 “싸구려 유럽풍 인테리어는 국빈을 모실 적에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부끄러웠다”며 “장애인 시설도 전무해서 장애인이 오찬·만찬 초대받았을 때 그들을 모시기 상당히 어려웠다”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은 “윤 대통령이 민생의 어려움을 걱정해 일단 영빈관에 대해 철회를 지시했지만, 이것은 비서진과 경호실에서 좀 더 심도 있게 검토해서 국격 있는 영빈관을 지어 대한민국 국격을 살리고 차기 정권에서도 영빈관을 잘 활용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라임라잇 이토 미유 '신비한 매력'
  • 김소은 '깜찍한 손하트'
  • 손나은 '아름다운 미소'
  • 정려원'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