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천공스승·건진법사 언급하면서 尹이 폐지한 ‘靑 민정수석실’ 역할 강조

입력 : 2022-08-04 20:00:00 수정 : 2022-08-05 10:54: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공동 취재사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최근 대통령실 이권 개입 논란과 관련해 과거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역할을 강조했다. 조 전 장관은 전 문재인 정부 최대 민정수석을 지냈고, 윤석열 대통령은 당선과 함께 자신의 공약 중 하나였던 민정수석실을 폐지했다. 

 

조국 전 장관은 4일 자신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대통령 및 영부인의 친인척과 측근 등 ‘특수관계인’에 대한 관리 및 조사 권한을 갖고 있었다”면서 “부담스러운 업무이지만, 사고 예방을 위함이었다”라고 회고했다.

 

그는 “그러나 용산 대통령 비서실은 민정수석실을 없앴다”라면서 “천공, 건진법사 등은 윤 대통령 부부의 특수관계인이지만, 이들에 대한 조사를 못하고 있을 것이다. 공직기강비서관의 인적 관할은 공직자”라고 꼬집었다.

 

조 전 장관은 “그러면 검경 등 수사기관이 벌써 이들에 대한 내사 또는 수사를 개시했어야 하는데, 어떻게 하고 있을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한편, 전날 조 전 장관은 유튜브 활동 개시로 인해 정치 활동을 재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에 “사실이 아니”라고 선 그었다.

 

조 전 장관은 3일 페이스북에 유튜브 채널 링크를 공유하며 “이 계정은 지난 4월 ‘가불선진국’을 발간하면서 책 소개용으로 개설한 것”이라며 “신간이 나오면 관련 영상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적었다.

 

조 전 장관은 “(유튜브 채널 때문에) 제가 정치활동을 전개하려는 것 같다는 추측 기사가 나온 모양인데,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저는 재판받는 몸이다. 식구를 돌보는 데 집중해야 하는 가장”이라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 정보를 보면 조 전 장관이 유튜브에 가입한 것은 지난 4월5일이며, 영상을 게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조 전 장관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개설 하루 만에 11만명을 넘어섰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