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년여 만의 해외여행 재개에도… 희비 엇갈린 항공업계

입력 : 2022-08-03 21:00:00 수정 : 2022-08-03 20:07: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형·저비용항공사 실적 양극화

대한항공·아시아나 등 대형사
중단됐던 주요노선 운항 확대
탑승률 높고 화물사업도 호조
2분기 매출·영업익 증가 예상
저비용사는 장기간 실적 부진
하반기엔 본격 재도약 기대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2년여 만에 해외여행이 재개되는 성수기를 맞았지만 항공업계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대형항공사(FSC)는 장거리 노선 운항 재개와 화물사업으로 실적 개선을 이어가는 반면 저비용항공사(LCC)는 고유가로 영업적자가 늘어난 데다 단거리 노선 회복이 더뎌 실적 양극화가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해외여행의 수요가 회복되며 한동안 중단됐던 주요 노선의 운항이 속속 재개·확대되고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대한항공은 오는 9월부터 코로나19로 2020년 3월부터 중단했던 인천∼로마, 인천∼바르셀로나 2개 노선의 운항을 2년6개월 만에 재개한다.

아시아나항공은 코로나19 이전 연간 약 110만명이 탑승해 핵심 노선으로 꼽히는 인천∼베이징 노선의 운항을 최근 2년4개월 만에 다시 시작했다. 인천∼이스탄불, 인천∼바르셀로나 노선 운항도 재개했다.

FSC는 주요 장거리 노선의 탑승률이 높은 데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강화한 화물사업도 호조를 보이고 있어 2분기 실적이 긍정적으로 예상되고 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대한항공의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3조1653억원과 5694억원으로 추정된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7%, 194% 늘어난 수치다.

아시아나항공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1조3490억원과 66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36%, 18% 각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FSC와 달리 단거리 노선 위주의 LCC는 장기간 실적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LCC는 코로나19 이전 중국, 일본, 동남아시아 노선 중심으로 수요가 많았지만 중국, 일본 노선 회복이 더딘 상황이다. 동남아 노선의 탑승률도 예상보다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같은 노선에 여러 업체가 취항하거나 취항 국가에서 방역 정책을 엄격하게 유지하고 있어 승객들이 분산된 탓이다.

LCC업계에서는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재도약할 수 있다는 기대를 걸고 있다. 제주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등은 주 1회씩 운항하던 국제선 노선을 주 3∼7회까지 대폭 늘리고 있다. 여행심리 회복을 위해 항공권 특가 판매, 오프라인 매장과 연계한 판매행사 등 프로모션도 확대하고 있다.

LCC업계 관계자는 “동남아 노선 위주로 여객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재확산과 유류할증료 상승, 환율 영향 등으로 여행심리가 다소 주춤한 상황”이라며 “하반기에는 여행심리가 더 회복될 것으로 보고 특히 LCC의 주요 노선인 일본 쪽 노선이 재개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소용 기자 swini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
  • 소녀시대 유리 '행복한 미소'
  • 김소연 '청순 외모에 반전 뒤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