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대 졸업생들, 김건희 여사 논문 재조사위 명단 공개 촉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2-08-02 19:15:00 수정 : 2022-08-02 19:01: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대 졸업생들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 등이 ‘표절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론 내린 재조사위원회의 명단과 최종보고서를 공개하라고 학교 측에 요구했다. 

 

‘김건희 논문 심사 촉구를 위한 국민대 동문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2일 입장문을 내고 “대학의 최종판단에 재조사위 최종보고서가 충실히 반영된 것인지 학교당국의 정치적 입장이 관철된 것인지 확인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비대위는 “학교 당국은 이번 결정이 객관적이고 정밀한 조사에 근거한 것임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재조사위원회에 참여한 위원 명단과 최종 보고서를 공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2021년 9월 17일 '국민대학교의 학문적 양심을 생각하는 교수들' 소속의 한 교수가 서울 성북구 국민대학교 정문 앞에서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 논문 재조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대는 전날 김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과 학술지 게재 논문 2편 등에 대해 “‘표절’에 해당하거나, 학문 분야에서 통상적으로 용인되는 범위를 심각하게 벗어날 정도의 연구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논문 1편은 논문 게재와 심사 당시의 기준이나 학계 관행 등을 고려해 “연구부정행위를 검증하는 것이 불가능해 검증이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

 

비대위는 “‘학문분야에 통상적으로 용인되는 범위’, ‘논문 게재와 심사 당시의 보편적 기준’ 등으로 포장해 정치적 의도가 담긴 학교 당국 입장이 관철된 것인지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여사의 논문 연구 부정 의혹은 지난해 7월 제기됐다. 국민대는 같은해 9월 ‘학내 연구윤리위원회 규정에 따른 검증시효가 지났다’며 조사를 거부했다가 교육부 요구에 따라 재조사위원회를 구성했고, 그 결과를 전날 발표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