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상호 "원내 1·2·3당 모두 비대위…정당정치 반성할 대목"

입력 : 2022-08-02 14:54:38 수정 : 2022-08-02 14:54: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희한한 상황 경험…대한민국 정치 상황 심각하다는 뜻"
"文 정부 인사 문제 갖고 압수수색 등…구체적 액션플랜으로 맞대응"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국민의힘이 결국 전국위원회를 열어 비대위 체제로 간다고 한다"며 "1당·2당·3당이 모두 비대위 체제로 접어드는 희한한 정치상황을 경험하게 됐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어느 당 비대위가 더 잘하나, 누가누가 더 잘하나 이런 경쟁이 되는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앞서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은 3월 대선에서 패배한 직후 '윤호중·박지현 비대위'를 가동하다 6·1 지방선거 패배 후 '우상호 비대위'체제로 전환했고, 원내 3당인 정의당은 지방선거 패배 뒤 '이은주 비대위'를 구성한 바 있다.

특히 우 위원장은 "그만큼 대한민국의 정치상황이 심각하다는 뜻이며, 반성을 해야 할 대목"이라며 "정당정치가 얼마나 취약하면 이렇게 모든 정당이 비대위 체제로 가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 시점에서 정치 시스템을 어떻게 가져가야 할지 고민해볼 필요도 있다"고 부연했다.

우 위원장은 대통령실을 향해서도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계속 추락하고 있다"며 "권력기관 장악, 정치보복 수사에 몰입하며 민생을 챙기지 않으니 이런 상황이 온 게 아니냐. 저희는 국정운영기조를 바꿔야 한다고 경고한 바 있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거듭된 충고에도 정부는 계속 문재인 정부 때의 인사 문제를 갖고 부처를 압수수색하거나 장관 및 실무자를 소환조사하고 있다. 더는 구두경고만 할 수 없겠다 싶어서 저희도 이번 주부터 구체적 '액션플랜'을 세워 맞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행정안전부 경찰국 설치 문제도 이상민 행안부 장관에게 경고를 했지만 요지부동이다. 다음주부터 단계적으로 대응 수위를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
  • 소녀시대 윤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