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감사원, 최재해 '대통령 국정 지원' 발언 재해명…"취지 왜곡"

입력 : 2022-08-01 16:34:28 수정 : 2022-08-01 16:34: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감사 목적은 국민 행복·국가 발전…원장 발언, 대통령 편 든다는 의미 아냐"

감사원은 최재해 원장이 최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대통령 국정운영을 지원하는 기관'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데 대해 "취지가 다르게 언론에 보도되고 있다"며 재차 해명했다.

지난달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재해 감사원장이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최 원장은 앞서 지난달 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감사원은 대통령 국정운영을 지원하는 기관인가, 아닌가"라는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 질의에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지원하는 기관"이라고 답한 바 있다.

감사원은 1일 배포한 '감사원 입장' 자료에서 "법사위원이 '예'·'아니오'로 답변할 것을 전제로 '감사원은 대통령 국정운영을 지원하는 기관이냐, 아니냐'는 질문에 대한 최 원장 발언은 그 취지가 왜곡될 가능성이 높을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감사원 감사의 궁극적인 목적은 국민 행복과 국가 발전에 있다"며 "이를 위해 정부와 감사대상 기관이 업무를 효율적이고 능동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감사원이 오랫동안 지향해온 일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따라서 감사원은 법과 원칙에 따른 공정하고 엄정한 감사로 공직사회를 견제하고 이를 통해 국정 운영의 성공을 지원하는 데 있다"고 강조했다.

최 원장 답변의 '국정운영 지원' 취지도 이러한 의미라며 "감사원이 직무상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확고히 해야 하는 것은 불변의 과제이지만 독립성을 갖춰야 하는 이유도 정부가 일을 잘하도록 하려는 감사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를 대통령이 마음대로 국정운영을 하도록 대통령 편을 든다는 의미의 '국정운영 지원'이라고 보도하는 것은 감사원 직무상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고 국민 신뢰를 저하할 우려가 있다"며 보다 신중한 보도를 요청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