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통령실 "尹, 오랜만에 푹 쉰다…일과 비슷한 일 안 하기로"

입력 : 2022-08-01 15:23:33 수정 : 2022-08-01 15:2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휴가 첫날 "산보도 하고 영화도 보고"…쇄신 숙고 관측에 선긋기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주한칠레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대통령실은 1일 윤석열 대통령의 이번 주 여름 휴가 일정과 관련, "아주 오랜만에 푹 쉬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계속 댁에서 오랜만에 푹 쉬시고 많이 주무시고 가능하면 일 같은 건 덜 하시고, 산보도 하고 영화도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작년 6월 정치를 시작한 이후 휴식을 취하지 못했다"며 "취임 이후부터는 일정이 하루에 몇 개씩 될 정도로 바빠서 휴식을 못 한 상태로 사무실에 나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는 지방 이동 같은 것을 여러 번 검토했지만, 어떤 행사나 일과 비슷한 일은 안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지지율 하락 속 정국 구상의 일환으로 대통령실 인적 쇄신 등을 숙고하고 있다는 일각의 관측에 거듭 선을 그었다.

그는 "굉장히 많은 대통령실 관계자나 여권 관계자를 통해 마치 지금 어떤 일이 마치 이쪽(대통령실) 사정인 것처럼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다"며 "대부분 근거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이어 "관계자를 인용해 여러 억측이 나오고, (윤 대통령이) 휴가가 끝나면 뭘 할 거다, 어떤 생각을 하고 있다, 어떤 쇄신을 한다 이런 얘기들이 굉장히 많이 나오는데 그런 얘기는 근거가 없는 것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진짜 오랜만에 휴식을 취하고 재충전을 충분히 해서 일할 준비를 하고 있다는 데 관심을 두고, 그 외 추측은 없으면 좋겠다"며 "엉뚱한 얘기로 가지 않을까 싶어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전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이 서울에 머무르면서 향후 정국 구상하고 산책하고 휴식을 취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