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용진 "'어대명'과 '오대박' 대결…단일화 반드시 이룰 것"

입력 : 2022-07-31 15:31:40 수정 : 2022-07-31 15:31: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정부, 전 정권 갈라치기·망신주기 지지율 곤두박질"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박용진 후보가 31일 대구를 찾아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정부에 대해 거칠게 날을 세웠다.

박 후보는 이날 대구시당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어제까지는 대표가 이재명이라고 하는 '어대명'이었는지 모르지만, 오늘부터는 박용진이라고 하는 '오대박'이 될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박용진 후보. 뉴스1

이어 "이 후보가 대표가 되면 계속 언론 탓하면서 언론의 변화와 혁신을 촉구하지 않겠는가. 민주당이 변화하고 혁신해야지 왜 남한테 탓을 하느냐"고 반문했다.

또 "박용진의 노선은 남 탓이 아니라 우리 내부에서 잘못을 찾고 변화하고 혁신하는 혁신 노선이다. 이번 전당대회는 박용진의 혁신노선과 이재명의 남 탓 노선의 격렬한 투쟁이 될 것임을 선언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그냥 어대명에 갇혀서 뻔한 결론 절망적 체념에만 주저앉아 있을 수는 없다"면서 "(나는) 어대명의 유일한 대항마이며 도덕적 정치적으로 약점 잡히지 않고 떳떳한 민주당 만들어나갈 후보"라고 힘줘 말했다.

현 정부의 국정 운영도 꼬집었다.

박 후보는 "윤석열 정부가 문재인 정부 수사를 하는 등 압박을 많이 한다"며 "아주 글러먹은 태도"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국정운영 동력을 이전 정부에 대한 갈라치기와 망신주기로 얻으려 하니 지지율이 곤두박질친다"면서 "출범 두 달이 지나자마자 이렇게 엉망진창으로 국정을 운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 정치교체 추진위원회 당대표 후보자 초청 공개토론회에 참석한 이재명, 박용진, 강훈식 후보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또 "대통령실이 작성한 시민단체와 노조의 연결고리를 차단해야 한다는 내부 문서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윤석열 정부는 비판의 목소리를 차단하고 또 감시하고 통제해야 한다고 여기는 반민주적 권력"이라고 비판했다.

강훈식 후보와 단일화에 대해서는 자신감을 비쳤다.

박 후보는 "단일화 반드시 하겠다"며 "빠르면 빠를수록 좋고, 당심과 민심이 반영되는 방식이면 다 수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단일화를 하겠다데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대구·경북과 강원지역 당원들이 투표를 시작하기 전에 답을 내리는 게 제 입장이지만, 강 후보에게 압박하는 방식으로 이야기가 진행되지는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역 공약도 내놨다.

박 후보는 "민주당 비례 당선 가능 순번에 적어도 3석을 영남에 배려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 특별법을 언급하며 "특별법 추진에서 가장 중요한 게 중앙정부의 재정 지원과 책임 문제를 어느 정도로 규정할 것이냐인데 민주당이 예결위까지 책임을 맡은 다수당으로서 대구·경북의 발전에 도움이 되는 방식을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