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측 '윤리위, 망신주기' 반격…"당대표 내쫓는 게 총선 도움될까"

입력 : 2022-06-24 13:26:14 수정 : 2022-06-24 13:26: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미경 "윤리위, 수사 결과부터 봐야…정치적 판단 안 돼"
김형동 "윤리위로 혼란 가중…전체 공감할 트랙으로 가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다음달 7일 이준석 대표에 대한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를 심의하기로 하면서 이 대표 측근들을 중심으로 윤리위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이 대표측은 윤리위가 시간을 끌며 이 대표 망신주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윤리위는 지난 22일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2주 뒤로 미루고 이 대표 최측근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했다. 김 실장은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제보한 장모씨에게 7억원 투자 각서를 써주며 관련 증거를 인멸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정치권은 윤리위가 사실상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수순에 돌입했다고 보고 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24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징계라는 것은 어떻게 보면 법적인 판단이 들어가야 된다"며 "수사 결과물이 나오기 전에 윤리위가 징계를 검토하는 것이 맞지 않고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되도록이면 윤리위는 정치적인 판단을 하면 안 된다"면서 "대선과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끈 상징적인 당 대표를 지금 내쫓는 게 과연 우리 총선에 도움이 되나, 이 지점을 다 걱정하고 있다"고 했다.

 

김형동 수석대변인도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징계 절차 개시 사유나 원인, 시작을 판단해 보면 아쉬운 부분이 많다"며 "수사 결과를 보고 윤리위가 개최되는 게 바람직하지 않겠느냐는 의견이 많았는데 성급하게 시작되지 않았나"라고 지적했다.

지난 22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한 성상납 및 증거인멸 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당 윤리위원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철민 당대표 정무실장이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김철근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 개시에 대해선 "특히 징계나 수사, 처벌에 관한 절차는 사전에 예고하거나 소명 기회를 충분히 주고 일반적인 절차가 있다"며 "참고인 신분으로 갔다가 갑자기 그 자리에서 피의자 형식으로 바뀌어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는 어렵다"고 비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윤리위가 잘 판단하겠지만 명확해야 할 징계 사유와 관련해선 적어도 최종적으로는 법원의 판단을 받아봐야 한다"며 "수사 중이니까 수사 결과를 보고 판단하는 것이 상식에 맞지 않겠나"라고 강조했다.

 

'7월 7일까지 수사 결과가 안 나오면 이 대표에 대한 징계를 늦춰야 된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애초에 무리한 시작이었다"며 "인터넷 매체가 의혹을 제기해 수사 중인 상황이었는데 윤리위를 열어서 혼란이 가중됐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혼란이 생겼으면 다시 정법으로 가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전체가 공감할 수 있는 절차의 트랙으로 가는 것이 어떨까 싶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