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위암 수술 합병증’ 고백한 이정섭 “운전 중 기절→외제차 2대 받았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22 13:29:04 수정 : 2022-06-22 13:29: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TV조선 '기적의 습관'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정섭이 위암 완치 판정을 받은 가운데 3년 전 저혈당 쇼크로 교통사고를 냈다고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기적의 습관’에는 이정섭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정섭은 7년 전 위암 진단을 받은 후 최근 완치 판정을 받았다며 덤핑증후군으로 고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덤핑증후군이란 위절제술 이후 발생할 수 있는 합병증으로, 음식물이 소화과정을 다 거치지 못하고 소장으로 이동하면서 발생하는 오심, 구토, 현기증, 발한 등의 증상을 일컫는다.

 

이에 이정섭은 “내 나름대로 단정하게 잘 살았는데 나쁜 습관 때문인지 큰 수술까지 받았다”며 “위암 진단을 받아 수술받고 이젠 완치 판정을 받았는데 잘못하다가 3년 전 덤핑증후군까지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혈당이 60mg/dl 이하로 떨어지면 기절한다”며 “그런데 하필이면 운전 중 기절해 외제 차 2대를 들이받았다. 보험 들어놨길 다행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정섭은 또 “많이 다치지는 않았냐”는 질문에 “나는 전혀 안 다쳤다. 다른 운전자들도 조금 충격이 있었지만 괜찮았다. 그래서 그때 ‘아, 이러다간 내가 혼나는 게 아니라 남한테 피해주겠다’ 싶어서 운전대를 놨다”고 털어놨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
  • 김향기 '따뜻한 눈빛'
  • 김태리 '순백의 여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