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남편, 아들 보이스피싱+교통사고도 나한테 숨겨” 오영실의 충격 폭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6-19 14:09:03 수정 : 2022-06-19 14:09: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오영실이 의사 남편에 대해 폭로했다.

 

18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오영실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영실은 남편이 너무 말이 없다며 “어떨 때는 처참한 마음까지 든다”고 말문을 열었다.

 

오영실은 “병원 아내들의 모임에서 남편이 암센터장이 된 사실을 뒤늦게 알게됐다. 남편은 별 거 아니라고, 월급도 안 오르고 책임만 많아진다고 하더라. 가족 대화의 중요성을 피력했는데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오영실은 “어느 날 친구 전화가 왔다. 엄마 때문에 응급실 왔는데 네 남편이 와 있다고, 네 아들에게 무슨 일이 있는 것 같다고. 전화하니 아들이 교통사고를 당해서 병원으로 오는 중이라는 거다”라며 “몇 시간 전부터 기다리며 전화가 없다가 내 친구를 보고 전화를 한 거다. 너무 화가 나도 정신이 없어서 그랬나 보다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저녁에 할 말이 있다는 거다. (아들이) 검사하다가 종양이라도 나왔나 얼굴이 노래졌는데 사실 아들이 교통사고 나기 석 달 전에 보이스피싱으로 큰돈을 잃어서 카드를 차압했다고 한다. 월급으로 갚기로 했는데 아들이 모바일 대출을 받아 또 보이스피싱에 입금을 했다는 거다”며 남편이 당초 아들의 보이스피싱 전력까지 숨겼다고 말했다.

 

오영실은 “당신은 왜 중요한 걸 말 안 하냐고 했더니 교통사고 알아봐야 도움이 안 된다, 당신이 알지 않아도 되는 건 말할 필요가 없다는 거다”며 “그걸 왜 당신이 판단하냐. 내가 걱정하는 걸 언제부터 사전차단을 하셨나”라고 토로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아이리브 니나 '매력적인 눈빛'
  • 우주소녀 엑시 '너무 사랑스러워'
  • 에스파, 패리스 힐튼 만났네…
  • 선미 '시선 사로잡는 헤어 컬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