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잔인한 폭염’에 인도 하늘에선 새가 쏟아지는 중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3 17:55:30 수정 : 2022-05-16 15:12: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도 구자라트주 소재 한 비영리 기관이 운영하는 동물병원에서 탈수 증상을 겪는 새에 멀티 비타민을 섞여 물을 먹이고 있다. 구자라트=로이터

 

인도에서 폭염으로 물이 말라가자 탈수 증상을 겪는 새들이 매일 수십마리씩 하늘에서 떨어지고 있다.

 

지난 11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통신 로이터에 따르면 최근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州)는 모든 걸 태울 듯한 폭염으로 수원(水源)이 마른 상황이다.

 

이 지역에서 한 비영리 단체가 운영하는 동물병원 측은 “몇주 사이에 수천마리의 새들을 치료했다”며 날마다 구조대에 의해 실려 온다고 전했다.

 

수의사들은 주사기를 이용해 새들에게 물을 보충하고 종합 비타민제를 먹이는 방법으로 돕고 있다고 한다.

 

이 병원에서 10여년간 새들을 구조해온 마오이 바브사르는 “구조가 필요한 새가 약 10% 늘었다”며 “올해 폭염은 역대 최악”이라고 우려했다.

 

구글에 따르면 인도 구자라트주 아메다바드시는 매일 최고 기온이 43~47도에 달하고 있다.

 

인도 기상청은 이달 최고 기온이 50도까지 치솟을 수 있다고 지난달 이미 경고한 바 있다.


오명유 온라인 뉴스 기자 ohme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