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민단체들, '성 비위 의혹' 박완주 잇따라 검·경에 고발

입력 : 2022-05-13 17:07:38 수정 : 2022-05-13 17:16: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박완주 의원. 뉴시스

성비위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박완주(56) 의원이 시민단체들에 의해 잇따라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13일 박 의원을 직권남용과 사문서위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고발장을 전날 대검찰청에 냈다고 밝혔다.

사준모는 "박 의원은 성비위 의혹이 불거진 후 피해자를 의원면직시키기 위해 피해자 동의 없이 피해자의 사직서를 성명불상자에게 대리서명하게 하고 위조된 사문서를 국회 사무처에 제출케 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직권남용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에도 해당한다"고 했다.

활빈단도 이날 "당 제명으로만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박 의원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발했다.

다만 활빈단은 고발장에 피의사실을 구체적으로 적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범죄는 제3자 고발로도 처벌이 가능하지만 피해자가 수사에 응하지 않거나 고발인이 상황을 모르는 등의 이유로 피의사실이 특정되지 않으면 각하 처분될 수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