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산림청, 울진·삼척산불 “생태·경제성 고려해 복원”

입력 : 2022-05-13 01:00:00 수정 : 2022-05-12 12:16: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3월 초 발생한 경북 울진·강원 삼척지역 대형 산불피해지 복원이 ‘생태’와 ‘경제성’에 초점을 맞춰 이뤄진다.  

 

산림청은 12일 지역주민과 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생태·사회·경제적 합리성을 고려해 복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복구방안은 오는 11월까지 마련한다. 

 

산불피해지 중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등 생태적 가치가 큰 지역(4789㏊)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국립산림과학원, 대학교수, 시민단체 등 관련 전문가, 지역주민들이 참여해 산림생태복원 방안 마련을 위한 별도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산림청은 산불피해지에 대한 복원계획 수립에 앞서 지난달부터 전문가, 학계, 시민단체, 지자체, 지역주민, 임업인 등 각계각층이 참여한 ‘산불피해 복원 방향 설정을 위한 협의회’를 구성해 운영 중이다.

 

두 차례 열린 협의회에서는 긴급벌채 추진 방향과 피해목 활용, 자연 복원과 조림복원의 기본방향, 내화 수림대 조성 등에 대한 논의를 했다. 산림의 종 다양성과 송이 생산지 복원 등 다각적인 방안에 대한 논의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산불피해지의 복구 방향은 2000년 동해안 산불피해지의 자연 복원과 조림복원 사례를 참고하고, 협의회에서 논의된 사항 등을 검토해 반영하는 절차를 거치게 된다.

 

2000년 동해안 산불피해지를 모니터링한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자연 복원과 조림 복원은 각각의 장단점이 있어 입지 환경에 따라 조화롭게 추진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산림의 사회적·경제적·생태적·문화적·정신적 가치를 고려해 현세대와 미래세대의 요구가 충족되도록 복원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대형산불 피해 복구 방안을 두고 환경단체는 자연복원에 맡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전날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진·삼척 산불이 발생한 지 두 달이 넘었지만, 산림청과 환경부가 산불피해지 복구계획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며 “산림청과 환경부는 자연복원을 기본원칙으로 하고 조림은 선택적으로 하는 산불피해지 복구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