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문 막기·소방로 불법주차…조병규 복귀작 ‘찌질의 역사’ 민폐 촬영에 결국 사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11 13:23:36 수정 : 2022-05-11 16:51: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배우 조병규의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은 드라마 ‘찌질의 역사’ 제작사가 촬영 중 소방차 통행로를 막고, 인근 주민에게 피해를 주는 등 민폐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했다.

 

지난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드라마 촬영팀 원래 이럼?’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찌질의 역사 촬영팀을 담은 사진을 올리고 주민들이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했다.

 

A씨가 첨부한 사진에는 대문 앞을 가로막은 대형 촬영차량의 모습과 소방차 전용 구역에 주차를 한 모습 등도 담겨 논란이 뒤따랐다.

 

A씨는 “나가려고 문 열었는데 뭔가 집 앞을 막고 있다”며 “드라마 촬영팀이던데, 원래 ‘양해 부탁드립니다’ 표지판만 놓고 멋대로 하느냐”고 물었다.

 

이어 “심지어 집 앞이 소방차 통행로라서 주차금지 구역인데 당당하게 했네”라며 “나도 집 앞에 주차 안 한다”고 분노를 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이후 어두워진 골목길에 모여 있는 촬영팀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첨부해 다시 글을 쓰면서 “얘네는 글러 먹은 것 같다”고도 적었다.

 

아울러 “첫번째 글 쓰고 통제하는 스태프에게 ‘여기 대문 앞이고 소방차 통행로니 차대지 말고 빼달라’고 좋게 얘기했다”며 “그런데 다시 (또 다른) SUV가 집 앞에 댔다”고 밝혔다.

 

나아가 “빼달라고 하니 5분만 댈 수 있냐고 하기에 근처 노인 복지관에 대라고 말했는데 아직도 집 앞에 있더라”며 “화가 나서 큰 소리로 ‘차 빼’라고 말하니 그제야 ‘죄송하다’며 뺐다”고 설명했다.

 

또 오후 11시가 다 돼가는 시간에도 촬영 탓에 바깥이 소란스러웠다는 것이 A씨의 전언이다.

 

논란이 커지자 제작사는 결국 이튿날 A씨를 찾아가 사과했다고 한다. 제작사 측은 촬영 장소가 바뀌면서 양해를 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고 한다.

 

A씨는 “민폐를 끼치면서 새벽까지 촬영하는 게 언짢았지만, 다시 안 온다니까 그냥 넘겼다”며 “음료수 들고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다니던데, 다음부터는 일 터지기 전에 사과하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아쉬웠다”고 했다.

 

한편 찌질의 역사 제작사 측은 “촬영 도중 일부 주민의 거주 공간 및 동선에 불편을 끼친 일이 발생했다”며 “제작진이 당사자를 직접 만나 뵙고 사과를 드렸다”고 밝혔다.

 

더불어 “평소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왔지만, 촬영 과정에서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주민 여러분께 작은 불편함도 끼치지 않도록 촬영 과정에서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찌질의 역사는 김풍 작가가 글을, 심윤수 작가가 그림을 그린 동명의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주연을 맡은 조병규는 극중 피 끓는 스무살의 ‘급발진’과 어설픔을 보여주는 대학 국문과 1학년 서민기로 분한다.


오명유 온라인 뉴스 기자 ohme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