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최재훈 대구 달성군수 후보,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2명 고소

입력 : 2022-05-10 01:00:00 수정 : 2022-05-09 17:34: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 최재훈 대구 달성군수 후보(사진)가 당내 경선 과정에서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명예훼손)로 2명을 경찰에 고소했다.

 

최 후보는 9일 오후 대구 달성경찰서에 경선에서 탈락한 A예비후보 캠프 핵심 관계자 등 2명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최 후보에 따르면 고소장에는 국민의힘 달성군수 예비후보 경선과정에 한 예비후보 선거를 도운 A씨 등 2명이 “최 후보가 대구 동구청장 국민의힘 윤석준 후보와 김이석 대구시당 청년위원이 유흥주점에 갔고 그곳에서 최 후보가 마약(코카인)을 흡입했다는 등의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명시했다.

 

이들은 해당 내용을 녹취해 확산시키는 식으로 소문을 퍼뜨린 것으로 알려졌다. 최 후보는 "전혀 사실이 아니어서 대응하지 않았더니 사실로 착각하고 오해하는 분들이 생겼다"며 "그냥 넘어갈 수 있는 상황이 아닌 것"이라고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대구시의원과 추경호 국회의원 보좌관을 지낸 최 후보는 당내 경선에서 강성환, 조성제 예비후보를 누르고 달성군수 후보로 확정됐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