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만원짜리 골동품 조각상, 알고 보니 2000년 된 고대 로마 유물이었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5-09 09:21:39 수정 : 2022-05-09 12:49: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로라 영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에서 34.99달러(한화 약 4만4000원)에 거래된 조각상이 2000년 전 고대 로마 시대의 유물로 확인돼 화제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한 여성이 4년 전 텍사스주에서 사들인 대리석 흉상이 로마 유물로 밝혀져 독일로 반환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유물을 손에 넣었던 골동품 거래상인 로라 영으로, 그는 2018년 기부 물품 판매 매장인 굿윌스토어에서 34.99달러라는 가격표가 뺨에 붙어있는 이 흉상을 발견했다.

 

흉상을 본 순간 범상치 않음을 느끼고 인터넷 검색을 한 영은 로마 시대의 흉상 이미지와 비교한 뒤 진짜 유물일지도 모른다고 판단해 구매를 결심했다.

 

이후 영은 경매업체 본햄스와 소더비에 연락해 해이 조각상의 정체를 밝히는 작업에 나섰다.

 

그 결과 이 조각상은 기원전 1세기 말이나 기원후 1세기 초로 추정되는 로마 시대의 유물이며, 19세기 독일 바이에른 왕가의 수집품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 흉상의 모델은 고대 로마 내전 당시 줄리어스 시저에게 패한 폼페이우스의 아들 또는 게르만을 점령했던 로마군 사령관으로 추정된다.

 

독일 바이에른 주정부의 후속 연구에 따르면 바이에른 왕국 루트비히 1세는 1883년 무렵 이 유물을 로마식 별장인 폼페야눔의 뜰에 전시했다.

 

이후 2차 대전 당시 연합군의 독일 폭격으로 폼페야눔은 큰 피해를 봤고, 일부 유물도 없어졌다.

 

NYT는 “폼페야눔이 연합군 폭격을 당한 뒤 미군에 의해 점령됐다”며 “미군 병사가 이 흉상을 독일에서 가져왔을 가능성이 크다”고 추정했다.

 

바이에른 주정부는 2차 대전 중 사라진 이 흉상에 대한 소유권을 포기한 적이 없다며 반환을 요청했고, 영도 동의했다.

 

유물 발견자에게 주어지는 답례성 수수료만 받기로 결정한 영은 “예술품 절도와 전쟁 중 약탈은 범죄인 탓에 나는 그런 행위에 동참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이 흉상을 보관 중인 텍사스주 샌안토니오 미술관은 내년 5월까지 전시한 뒤 반환할 예정이다.


오명유 온라인 뉴스 기자 ohme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
  • 한소희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