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삼성전자 “6G 글로벌 표준화 주도”

입력 : 2022-05-09 01:00:00 수정 : 2022-05-08 22:19: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R홈피에 ‘6G주파수 백서’ 공개
상용화까지는 10년 소요 판단
주파수 발굴 글로벌 연구 제안
13일 ‘6G 포럼’ 온라인 개최도

삼성전자가 ‘6G 주파수 백서’를 내고 차세대 통신 6G 서비스용 주파수 확보를 위한 글로벌 연구를 제안했다.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한 기세를 이어 6G 분야에서도 글로벌 표준화와 기술 생태계 구축을 주도하려는 움직임이다.

 

삼성전자는 8일 삼성리서치(SR) 홈페이지에 ‘6G 주파수 백서 : 주파수 영역의 확장’을 공개했다.

 

2020년 7월 펴낸 ‘6G 백서’에서 ‘새로운 차원의 초연결 경험’이라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비전을 제시했던 삼성전자는 이번 백서에서 이를 실현하기 위해 필요한 주파수 확보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삼성전자는 특히 장기적 준비가 필요한 6G 상용화를 위해 지금부터 글로벌 차원에서 6G 주파수에 대한 논의와 연구를 진행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홀로그램, 확장현실(XR) 등과 같은 초고속 대용량 서비스들을 실현하기 위한 후보 주파수 대역을 발굴하고 이를 상용화하려면 통신 발전 역사상 약 10년의 세월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선제 대응에 나선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런 서비스를 위해 수백㎒(메가헤르츠)에서 수십 ㎓(기가헤르츠)에 이르는 초광대역 폭의 연속적인 주파수가 필요한 것으로 보고 모든 가능한 대역을 고려할 것을 제안했다. 아울러 향후 6G 상용화 시점에도 5G망이 함께 운영되고 있을 것을 고려해 6G를 위한 별도의 신규 대역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정된 주파수 자원을 이용해 6G 서비스를 효율적이고 유연하게 지원하려면 주파수 사용과 관련한 규제와 기술에 대한 연구도 함께 진행해야 한다고 삼성전자는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테라헤르츠 밴드 통신(sub-㎔), 교차분할 이중화(XDD), 인공지능(AI) 기반 비선형성 보정(AI-NC), AI 기반 에너지 절약(AI-ES) 등 6G와 관련된 핵심 후보 기술에 대한 연구 성과도 이날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13일 ‘제1회 삼성 6G 포럼’을 온라인으로 열고 6G 연구 성과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공개한다. 이번 포럼은 행사 당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참가 신청을 할 수 있다.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인 6G와 관련된 미래 기술을 논의하고 공유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된 이번 행사에는 삼성리서치 연구소장인 승현준 사장과 학계·업계의 세계적인 통신 전문가들이 참석한다.


우상규 기자 skwo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예린 '사랑의 총알'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
  • 아이유 '사랑스러운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