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미크론 변이, ‘콧속 검사 vs 침 검사’ 논쟁 진행 중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2-01-15 15:36:50 수정 : 2022-01-15 15:36: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도 위쪽서 증식·잠복기 짧아…입 안에서 검체 채취해야”
“음식물 오염·탈수환자에 적용 힘들어…기존 코 검사 나아”
의사에게 코로나19 검사 받는 여성. 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기존 변이와는 다른 특징을 보이면서 보다 효과적인 코로나19 검사 방식을 둘러싼 논란에 다시 불이 붙었다.

 

오미크론 변이를 제대로 검사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콧속을 면봉으로 긁어 검체를 채취하기보다는 입안에서 검체를 채취해야 한다는 주장과 음식물 오염·탈수 상태의 환자에게는 사용이 어렵다는 등의 문제로 기존 검사 방식이 좋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의학계에서는 콧속 깊은 곳을 면봉으로 긁어 검체를 채취하는 기존 검사 방식이 오미크론 변이를 상대로는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주장이 대두하고 있다.

 

이는 오미크론이 기도 위쪽에서 주로 증식하는 데다 잠복기마저 짧은 까닭에 콧속 검사로는 추가 전파를 막을 정도로 신속히 감염 여부를 파악하기 힘들다는 이유에서다.

 

로비 시카 박사는 “오미크론 변이로 코로나19 검사의 판도가 바뀌었다고 생각한다. 오미크론 변이가 복제하고 확산하는 속도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일부 전문가들은 코로나19 감염 초기에는 입안에서 더 많은 바이러스가 검출된다면서 검사 대상자의 침을 대신 이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미국 메릴랜드대 도널드 밀턴 박사 등은 코로나19 증상 발현 사흘 전부터 5일간은 침에서 검출되는 바이러스의 양이 콧속의 세배 수준으로 많고, 그 이후에는 콧속의 바이러스양이 침보다 많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이 때문에 환자의 침을 사용하면 콧속에서 채취한 검체를 쓸 때보다 며칠은 일찍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밀턴 박사는 주장했다.

 

실제로 남아공에서는 델타 변이를 상대로는 콧속 깊은 곳을 면봉으로 긁어 검체를 채취하는 기존 방식의 코로나19 검사가 침 검사보다 유효했지만, 오미크론 변이를 상대로는 반대 결과가 나왔다는 연구 보고서가 나온 바 있다.

 

침에서 코로나19 검체를 채취하는 구강 검사. 게티이미지뱅크

 

하지만 침을 이용한 코로나19 검사는 단점도 있다. 비교적 바이러스양이 적은 감염 초기에 진단을 하려다 보니 오류가 발생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큰 데다, 콧속보다 음식물 등에 쉽게 오염될 수 있고, 탈수 상태인 환자에는 적용하기 힘들다는 등이다.

 

챈 저커버그 바이오허브 회장을 맡은 캘리포니아대학 소속 생화학자 조지프 드리시는 “(입은) 비강과 비교해 더욱 통제되지 않은 환경”이라면서 “예컨대 검사 전 콜라를 마신다면 산성도(PH)가 달라질 테고 그런 건 문제가 된다”고 말했다.

 

그런 까닭에 영국 등지에선 아예 콧속 검체와 입안의 침을 모두 검사하는 방식의 자가진단 키트가 등장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장기적으로는 다양한 방식의 검사 수단이 확립돼 검사 대상자의 상태나 상황을 고려한 맞춤형 검사가 이뤄지는 방향으로 코로나19 검사가 변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시카고 러시대학 병원 소속 임상미생물학자 마리 헤이든 박사는 “미래의 세계적 감염병 대유행, 그리고 오미크론의 진화에 대응해 검사 체계에 유연성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서지혜 '쇄골 여신'
  • 서지혜 '쇄골 여신'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