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安보다 洪·劉 끌어내는 게 중요, 尹·洪 접선계획 있다”

입력 : 2022-01-15 07:00:00 수정 : 2022-01-15 11:11: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리 후보가 이번주 중으로 홍 대표와 접선 계획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사진)는 14일 "우리 후보(윤석열 대선 후보)가 상당 부분의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지지율을 다시 흡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KBS 라디오에서 "안 후보의 지지율은 일시적이라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 변동이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최근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윤 후보가 각각 본인 공약을 대중에 널리 알리는 데 성공했지만, 안 대표는 실패했다"며 "오히려 정치공학이나 단일화, 양비론 정도만 언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의 최근 지지율 상승세에 대해선 "젊은 세대가 (윤 후보에게서) 일시적으로 이탈하면서 안 후보에게 이전됐던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안 후보와의 단일화를 생각하기 전에 당내에서 해야 할 일이 있다"며 "홍준표 전 대표와의 단일화 아닌 단일화가 우선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우리 후보가 이번주 중으로 홍 대표와 접선 계획이 있다"며 "홍 대표 그리고 유승민 전 대표 같은 우리 당내 단일화 대상들과 먼저 단일화를 끌어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김종인 전 총괄선대본부장을 만난 뒤 우호적인 느낌을 받았다는 인터뷰 내용에 대해 "좀 유치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제가 더 자주 뵀을 것 같은데 제가 받은 인상이랑 다르다"며 "(박 의원은) 최근 이 후보 20대 지지율이 왜 빠지나 좀 연구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향후 김 전 위원장의 역할과 관련, 대선 열흘 전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했던 일화를 꺼내며 "선대위 내에서 실무를 본다, 이런 차원이 아니라 여러 가지 다른 방법으로 도우실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 대표는 대장동 특검과 관련 "만약 정권 교체가 된다면 민주당이 오히려 특검을 요구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새 정부가 출범하게 되면 검찰이 조직의 명운을 걸고 이 사건을 수사하지 않을까"라며 "그래서 정권 교체가 유력해지면 오히려 민주당이 특검을 받자고 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부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