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연일 부동산 민심 달래는 李 “재개발·재건축 금기시 말고 국민의 주거상향 욕구 존중해야”

입력 : 2022-01-14 07:00:00 수정 : 2022-01-14 14:41: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와 차별화 보이며 중도층 확장 주력하는 듯

국회 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사진)가 박스권에 갇힌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서울 부동산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거듭 사과하는 등 현 정부와 차별화를 보이며 중도층 확장에 주력하는 모양새다.

 

뉴스1에 따르면 이 후보는 전날(13일) 서울 노원구에서 노후아파트 정책간담회를 갖고 "부동산 이야기를 하면 정말 드릴 말씀이 없다"며 사과의 뜻을 표하는 한편, 재건축·재개발 시 용적률과 층수규제, 안전진단 등 절차 완화를 통한 추가 주택 공급을 약속했다.

 

이 후보는 앞서 '다주택 규제'에 몰두했던 문 정부 정책과는 상반된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를 주장하며 본격 거리두기에 나섰다. 이 후보는 정부 측 반발에도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유예를 통해 매물을 유도해야 한다고 맞섰다.

 

이 후보는 “역대 민주 정부는 재개발·재건축을 과도하게 억제한 측면이 있다. 그러나 재개발·재건축을 금기시하지 말고 국민의 주거 상향 욕구도 존중해야 한다”며 "재개발·재건축은 도심 내 중요한 주택 공급 수단이며 도시 슬럼화를 막고 거주 주민들의 주거의 질을 높이는 필수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이 후보는 Δ재개발·재건축 신속협의제 도입 Δ용적률 500% 상향이 가능한 4종 주거지역 신설 Δ고도제한지역, 1종 일반 주거지역 맞춤형 지원대책 Δ인센티브 부여를 통한 공공재개발 활성화 Δ리모델링 특별법 제정을 통한 노후 공동주택 리모델링 지원 등을 공약으로 제시했다.

 

이는 재개발·재건축 규제 고삐를 쥐어온 문 정부와 대비되는 정책 행보다.

 

또 앞서 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사과했던 이 후보는 이날도 '돌아선 부동산 민심'을 잡기 위해 다시금 사과를 이어갔다. 이 후보는 당일 간담회에서 "국민 여러분께 부동산, 주택 문제로 고통받게 한 점에 대해 깊이 사과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그는 정책발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발표한 내용이 현 정부 정책과 거리가 있다'는 질문에 "문 정부와 결을 달리 하지 않느냐는 말씀인데 공감한다, 맞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정책의 일관성은 중요한 가치이지만 국민의 불편을 방치하는 이유가 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이 후보의 행보는 최근 박스권에 갇혀 오르지 않는 지지율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문 정부와 차별화된 부동산 정책으로 중도층을 공략하겠다는 의도가 엿보인다는 것이다.

 

최근의 여론조사를 살펴보면 이 후보는 30%대 지지율을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여론조사업체 4개사가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0~12일 실시해 13일 발표한 1월2주차 전국지표조사(NBS) '대선후보 지지도'에서 이 후보는 37%를 기록했다.

 

이는 36%를 기록했던 1월1주차 조사와 비슷한 수치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등 참조)

 

실제 이 후보는 지난해 대선 후보로 확정된 이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가상 양자 대결에서 꾸준히 30%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지만, 뚜렷한 상승세는 보이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선대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 "최근 이 후보는 연일 부동산·경제 정책 등을 발표하며 지지층 결집보다 중도층 공략 및 외연 확장에 주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