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용진 결국 사과 “고객 발길 돌린다면 정당성 잃는다”

입력 : 2022-01-13 16:45:25 수정 : 2022-01-13 17:54: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멸공’ 논란에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 뉴시스

 

최근 느닷없이 인스타그램에 연일 ‘멸공’을 외쳐 논란의 중심에 섰던 정용진 신세계 그룹 부회장이 결국 자신의 발언을 사죄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13일 정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에 이마트 노조가 자신을 비판한 기사 캡처 사진을 올리며  “나로 인해 동료와 고객이 한 명이라도 발길을 돌린다면 어떤 것도 정당성을 잃는다. 저의 자유로 상처받은 분이 있다면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이라고 말했다.

 

한국노총 전국이마트노동조합은 전날 성명을 통해 “멸공도 좋지만 본인이 해온 사업을 먼저 돌아보라”고 꼬집어다. 노조는 “그룹의 주력인 이마트가 온라인 쇼핑 증가와 각종 규제에도 직원들의 노력으로 타사 대비 선방하고 있는 어려운 환경에서 고객과 국민에게 분란을 일으키고 회사의 이미지에 타격을 주는 정 부회장의 언행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조는 “본인이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은 자유이나 그 여파가 수만명의 신세계, 이마트 직원들과 그 가족들에게도 미치는 것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그간 사업가로서의 걸어온 발자취를 한번 돌아봐야 한다”며 과거 정 부회장이 사업을 시작했다가 발을 뺀  피케이(PK)마켓·삐에로쇼핑·부츠 등을 언급했다.

 

정 부회장의 이같은 사과 발언은 신세계 그룹 관련주의 하락, 불매운동 조짐, 본인의 과체중으로 인한 병역 면제 논란 등이 확산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