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직원 부친 실종… 차량 동선 추적중

입력 : 2022-01-11 14:00:53 수정 : 2022-01-11 14:01: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범죄 수익 은닉 도운 혐의로 입건…극단적 선택 암시 글 남겨
지난 3일 국내 1위 임플란트 전문기업 오스템임플란트는 자금관리 직원인 이모씨가 회삿돈을 횡령한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공시했다. 뉴시스

회삿돈 2천215억원을 횡령한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이모(45)씨의 아버지(69)가 실종돼 경찰이 수색 중이다.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11일 오전 7시께 이씨의 아버지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남겼으며 행방이 묘연한 상태라는 신고를 가족으로부터 접수했다.

경찰은 이씨의 아버지가 차를 몰고 나간 것으로 파악하고 차량 동선을 추적하고 있다. 그는 휴대전화 유심칩을 경찰에 압수당해 휴대전화 추적은 불가능한 상태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 강서경찰서는 전날 오후 8시 10분부터 약 4시간 동안 파주에 있는 이씨의 아버지, 아내, 여동생 주거지 3곳을 압수수색해 아버지의 주거지에서 1kg짜리 금괴 254개를 압수했다.

이씨의 아버지는 범죄 수익을 은닉한 혐의로 형사 입건됐으며 11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 출석해 피의자 조사를 받기로 돼 있었다.

지난 10일 오스템임플란트 회삿돈 2215억 원을 횡령한 이모씨 가족의 주거지에서 경찰이 압수수색을 마친 후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압수수색 당시에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오스템임플란트 측은 전날 이씨의 235억원 추가 횡령 사실을 경찰에 신고하면서 이씨 아내, 여동생, 처제 부부 등도 범죄수익 은닉 혐의로 고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