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08년 대한민국은 광우병 파동의 소용돌이로 홍역을 치렀다. 2006년부터 2008년 6월까지 한·미 간 수차례에 걸친 협상 끝에 당시 집권 1년차인 이명박정부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재개했다. 하지만 파장은 컸다. 광우병과 얽힌 각종 괴담이 전국을 휩쓸며 대규모 촛불시위가 봇물을 이뤘다. 5∼10년 내에 뇌에 구멍이 뚫린다는 ‘뇌송송 구멍 탁’, ‘미친 소 너나 먹어’라는 문구가 난무했다. 어떤 배우는 “광우병이 득실거리는 소를 뼈째로 수입하다니, 청산가리를 입 안에 털어넣는 편이 낫겠다”고 했다. 합리적 비판이나 과학에 기초한 검증도 없이 한국인이 광우병에 취약하다는 공포만 팽배했다.

‘위험성이 과장됐다’는 한·미 정부의 설득은 바위로 계란 치는 격이었다. 13년이 흐른 2021년 한국인 식탁에 오르는 쇠고기의 절반 이상이 미국산이라고 한다. 미 육류수출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한국에 수출된 미국산 쇠고기는 21억7000만달러(약 2조6060억원)어치다. 미국의 세계 수출 쇠고기 가운데 24.5%를 차지한다. 쇠고기에 대한 인식이 개선되면서 합리적 가격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어난 탓이다. 이 기간 미국산 쇠고기를 먹고 광우병에 걸렸다는 얘기는 듣지 못했다.

매년 11월1일은 한우데이다. 2008년 한우협회 등 한우 관련 단체들이 한우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제정한 기념일이다. ‘소’를 뜻하는 한자 우(牛)에 1이 가로 두 획, 세로 한 획 모두 3개가 들어있어 11월 1일이 기념일로 정해졌다. 이날 할인행사가 풍성하지만 한우는 여전히 서민들에겐 ‘그림의 떡’이다. 아니, 비싼 가격에 지갑을 열기 힘든 ‘불편한’ 음식이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산 쇠고기에 대한 관세가 2026년에는 완전 철폐된다. 축산농가들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국회가 설을 앞두고 청탁금지법 농축수산물 선물 한도를 20만원으로 올렸지만 서민들에겐 ‘남 얘기’다. 미국산 쇠고기 수입이 늘어나면 가격 경쟁력에 밀린 한우의 생산 기반이 위협을 받을 것이다. 유통과정에 숨어있는 가격 거품을 걷어내 농가 시름을 덜어주고, 서민들도 한우를 배불리 먹을 수 있는 날이 오기를 기대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