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 우크라 침공시 러시아에 북한 수준으로 제재할 수도"

입력 : 2022-01-10 09:23:22 수정 : 2022-01-10 09:23: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블룸버그 소식통 인용 보도…"대러시아 수출 규제 검토 중"
러시아 침공 대비 훈련하는 우크라이나 향토방위군. AFP연합뉴스

미국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경우 대북 제재 수준의 고강도 수출 규제를 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한 소식통을 인용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과 동맹국은 10일부터 시작되는 러시아와의 연쇄 협상을 앞두고 이러한 방안을 들여다보고 있다.

골자는 첨단기술, 전자제품 등의 대(對)러시아 수출 규제다. 현실화할 경우 미국발 수출뿐 아니라 일부 해외 생산 제품에도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특히, 미국 소프트웨어와 기술을 사용하거나 이에 기반해 생산된 반도체 역시 규제 목록에 올리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고 소식통은 덧붙였다.

소식통은 이에 따른 영향이 항공 기기, 공작 기계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게임 기기, 태블릿, TV에도 이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부 조처와 관련해선 쿠바, 이란, 북한, 시리아를 상대로 한 제재만큼이나 강력한 수출 규제에 러시아가 직면할 수도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이러한 시나리오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러시아의 군과 민간 분야를 흔드는데 미국의 기술 우위를 지렛대 삼으려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작년 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 10만 명 이상의 병력을 배치하자 미국과 유럽 등 서방은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를 제기했고, 현재는 이로 인한 양측의 갈등이 한껏 고조된 상황이다.

미국은 오는 1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러시아와 실무협상을 갖기로 했다. 곧이어 12일에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러시아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간에, 13일에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러시아와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간에 연쇄 협상이 예정돼 있다.

러시아는 침공 가능성을 부인하면서 오히려 미국과 나토가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우크라이나를 군사적으로 지원해 러시아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