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실상 원톱’ 치고나온 김병준…결별의 강 건넌 윤석열-김종인

입력 : 2021-11-26 12:01:27 수정 : 2021-11-26 15:15: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종인 뺀 선대위' 가동…권성동 "모셔오는 작전은 비밀" 여지
국민의힘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26일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으로서 활동을 개시함에 따라 '김종인 뺀' 선대위가 본격 가동되게 됐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의 자진 사퇴나 보직 변경을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의 조건으로 물밑 거론해왔다는 점에서 '김종인 합류'는 사실상 물 건너갔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윤석열 대선 후보와 면담한 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열심히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이 결별 수순으로 흐르자, 그동안 언론과 접촉을 삼가며 상황을 주시해오던 김병준 위원장이 '사실상 원톱'을 자임하며 치고 나온 모양새다.

회견 일정이 언론에 사전 공지되자 김병준 위원장이 사퇴를 선언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보도가 나오기도 했지만, 실제 회견 내용은 정반대였다.

그는 회견 후 기자들에게 "김종인 전 위원장이 어떤 입장을 갖든 선대위가 손을 놓고 있을 수만은 없다"며 "이 이슈에 묶여 아무것도 못 하면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오시든 안 오시든 선대위가 그냥 있을 수 없는 그런 상황을 온 국민이 다 이해하고 계실 것"이라고도 했다.

회견에서 '선출직과 임명직은 일절 안 하겠다'고 못 박은 취지는 정권 교체 시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이나 초대 총리로 거론되는 가운데 사심 없이 선대위를 이끌겠다는 뜻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오후 분야별 총괄본부장 첫 회의에 앞서 윤 후보 면담과 기자간담회를 요청했으며, 윤 후보도 흔쾌히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병준 위원장의 거취 문제는 윤 후보와 김종인 전 위원장 사이에 꼬인 관계를 푸는 첫 실마리로 여겨져 왔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라디오에서 "총괄선대위원장과 2명의 상임선대위원장을 두는 것은 옥상옥"이라며 "(김병준 위원장이) 다른 것을 했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지목했다.

당 관계자는 통화에서 "김병준 위원장이 직책에서 '상임' 두 글자만 떼어주면 해결될 문제"라며 "김종인 전 위원장도 그렇게 해서 체면을 세워달라는 요구 아니겠나"라고 관측했다.

그러나 김병준 위원장이 이날 간담회에서 자신의 거취 문제를 전혀 언급하지 않고, 선대위 운영 방향에 대해서만 밝힘에 따라 극적인 상황 반전은 물 건너간 분위기다.

윤 후보 측의 강경한 기류는 간담회 전부터 뚜렷하게 감지됐다.

윤 후보는 전날 기자들에게 "우리 김종인 박사님과 관련된 얘기는 제가 더 말씀을 드리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겉으로는 '우리 김 박사님'이라고 예우했지만, 찬 바람이 쌩쌩 불었다. 김 전 위원장으로 공을 넘겼으니 선대위에 합류하든 말든 그의 몫이라는 뜻으로 해석됐다.

그는 참모들에게도 "김종인 얘긴 이제 그만하자"고 선을 그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호암교수회관 게스트하우스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캠퍼스 총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25. photo@newsis.com

김종인 전 위원장도 이날 광화문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이 김병준 위원장 회견 내용을 언급하자 "내가 할 말이 없다. 자꾸 물어보지 마라. 그런 질문에 답을 할 필요가 없다"고 불편한 심기를 여과 없이 드러냈다.

윤 후보의 전날 분야별 총괄 본부장 인선에 대해선 '도대체 이 무슨 구태 정치냐'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지난 24일 만찬 회동이 마지막 기회였다는 결과론적 분석도 나온다.

한 관계자는 "이 상태에서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선대위에 들어와도 '불편한 동거'가 된다"며 "한쪽이 무슨 깨달음을 얻지 않는 한 결합은 끝났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그날 달개비 회동이 결국 '하노이 회담' 같은 것이 됐다"고 비유했다.

다만, 물밑 중재 시도는 계속될 전망이다.

윤 후보 측근인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날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제 또 다른 방법을 써서 (김종인 전 위원장을) 모셔오는 작전을 펴야지"라며 "그 방법은 비밀"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전날 저녁 김종인 전 위원장 자택에서 김 전 위원장 부부와 와인잔을 기울이며, 선대위 합류를 간곡히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통화에서 "주말 동안 이 문제가 완전히 결론 나도록 해야 한다"며 "잘 정리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