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대본 “방역 강화 종합대책, 부처 간 논의 거쳐 29일 발표”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1-26 09:45:09 수정 : 2021-11-26 09:45: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 전쟁서 가장 큰 난관… 고령층 지체없이 추가접종 받아달라”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악화에 따른 방역 강화 대책을 오는 29일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코로나19 정부 대책을 종합적으로 발표하기 위해 어제 일상회복위원회를 거쳐서 국민들과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부처 간 논의를 거치고 있다”며 “충분한 검토를 통해 다음 주 월요일에 대책을 상세히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당초 이날 대책을 발표하기로 했으나 ‘방역패스’(접종완료·음성확인서) 확대 등 방역 수위를 놓고 업계와 관련 부처들의 의견이 하나로 모이지 않자 발표 일정을 미뤘다. 29일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회의가 예정돼 있다.

 

권 1차장은 “단계적 일상회복의 길로 들어선 후 불과 4주 만에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가장 큰 난관을 겪고 있다”며 “돌파감염으로 인해 ‘전 국민 70% 2차 기본접종’이라는 일상회복의 전제가 흔들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권 1차장은 “수도권 비수도권 할 것 없이 중환자 병상을 최대한으로 확보하고 있으며, 코로나19 경증환자에 대해서는 재택치료를 기본으로 의료체계를 개편하고 있다”며 “지난주에는 60세 이상 고령층과 요양병원·시설의 환자와 종사자, 그리고 의료기관 종사자 등에 대해 추가접종 간격을 4개월로 단축시켰다”고 했다.

지난 24일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인 평택 박애병원의 중환자실에서 의료진이 진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 1차장은 “일상회복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추가접종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며 “중증화 위험이 큰 60세 이상의 고령층은 지체없이 추가접종을 받아달라”고 강조했다. 또 권 1차장은 “기본방역수칙 지키기 없이는 일상회복의 길로 나아갈 수 없다”며 “모임과 행사를 최소화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환기를 매 순간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