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이 배민? ‘여경 보내지 말아 주세요’ 요청“ 현직 경찰관 추정 게시글 등장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4 13:19:00 수정 : 2021-11-24 13:18: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흉기 난동 현장을 이탈한 여성 경찰관에 대한 비난이 커지는 가운데 최근 경찰 신고 시 ‘여경을 보내지 말아 달라’고 요구하는 시민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현직 경찰관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앞서 해당 게시물이 게재된 ‘블라인드’는 업무용 공식 이메일로 본인 인증을 거쳐야 게시글 작성이 가능한 익명 커뮤니티로 알려졌다.

 

해당 익명 커뮤니티에 게재된 ‘경찰이 배민(배달의 민족)이냐?’란 제목의 게시글에는 “여경 보내지 말아 주세요, 이런다. 이해는 간다만”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는 경찰의 미흡한 현장 대응 능력에 불신이 생긴 일부 시민들이 112, 지구대 신고 전화 시 ‘여성 경찰관이 아닌 남성 경찰관을 보내달라’고 요청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또 다른 경찰청 소속 직원은 “우리 지구대 2시간 전 실화”라며 공감한다는 댓글을 달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