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쿠사마 야요이 ‘호박’, 54억5000만원 낙찰…올해 국내 경매 최고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5 01:02:00 수정 : 2021-11-25 14:56: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쿠사마 야요이 ‘호박’. 서울옥션 제공

일본 현대미술 작가 쿠사마 야요이의 ‘호박’ 초기 작품이 국내 경매에서 54억원대에 낙찰됐다.

 

서울옥션은 지난 23일 열린 경매에서 쿠사마 야요이 1981년작 호박이 54억5000만원에 낙찰됐다고 24일 밝혔다. 올해 국내에서 열린 경매에서 낙찰된 전체 작품 중 최고가 기록이다.

 

기존 최고가 작품은 지난 5월 케이옥션 경매에서 42억원에 낙찰된 마르크 샤갈의 ‘생 폴 드 방스의 정원’(1973)이었다. 국내에서 거래된 쿠사마 야요이 작품 중에도 가장 낙찰가가 높다. 기존 최고가는 36억5000만원이다.

 

이번 경매에서 낙찰된 작품은 작가가 본격적으로 호박 작업을 시작한 시기 작품으로 관심을 모았다. 국내에 소개된 호박 연작 가운데 가장 큰 50호 크기 작품이기도 하다.

 

이날 경매 낙찰총액은 약 115억원, 낙찰률은 약 93%를 기록했다고 서울옥션은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