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후 6시까지 1884명 신규 확진…전날보단 143명 적어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1-19 20:00:00 수정 : 2021-11-19 19:54: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19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이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6시 기준 1800여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88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 17개 시도 중 확진자 중간 집계치를 발표하지 않는 부산을 제외한 16개 시도의 합계다. 전날 같은 시간 총 2027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과 비교해선 143명 적고, 1주일 전인 지난 12일 같은 시간 집계치(총 1605명)보다는 279명 많은 수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는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6시까지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460명(77.5%), 비수도권이 424명(22.5%)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924명, 경기 359명, 인천 177명, 경남 79명, 충남 64명, 대구 49명, 전남 48명, 강원 41명, 경북 31명, 광주 28명, 충북 27명, 제주 23명, 전북 22명, 대전 11명, 울산 1명이다. 서울의 경우, 같은 시간 집계치로 비교해 전날(985명)보다 61명 적은 수준이지만, 1주일 전인 12일(738명)보다는 186명이 많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