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직도 믿기지 않아”… 시각장애 딛고 메달 석권한 ‘감동 드라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17 16:32:13 수정 : 2021-11-17 16:32: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남대학교 김민기씨, 전국장애인체육대회서 금·은메달

“시력을 잃고 걷기도 불편했던 제가 뛸 수 있는 게 아직도 믿기지 않습니다.”

 

올해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 대전시 대표로 출전한 한남대 김민기(27·철학상담전공 4년)씨가 각종 메달을 석권한 게 뒤늦게 알려지면서 감동을 주고 있다. 

 

김 씨는 지난달 20일부터 25일까지 울산에서 열린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육상트랙 종목에 참가해 단체전 금메달과 개인전 100m, 200m, 400m에서 각각 은메달을 차지하며 총 4개의 값진 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 씨는 후천성 시각장애인이다. 평균 이상의 시력을 지녔었지만 대학을 입학 하던 2015년부터 왼쪽 눈부터 시력을 잃기 시작해 오른쪽 눈까지 시력을 잃으면서 그해 말 전맹 판정을 받았다. 갑작스런 실명은 젊은 그에게 절망이었다.

 

“어느 날 갑자기 건강했던 아들이 시력을 잃게 되자 부모님도 너무 놀라고 힘들어하셨죠. 저는 극단적인 선택도 여러 번 생각했지만, 지금은 받아들이고 하루하루를 행복하게 지내려고 노력합니다.”

올해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 대전시 대표로 출전한 한남대 김민기(27·철학상담전공 4년)씨가 가이드 러너와 함께 경기를 뛰고 있다. 한남대 제공

김 씨와 육상과의 인연은 우연히 시작됐다. 장애인재활센터의 커피바리스타 수업에서 만난 맹학교 교사가 대전장애인체육회에 가입할 것을 권유했고, 김씨는 장애인 운동 동호회로 생각하고 가입했다. 

 

어린 시절 야구 등 운동을 좋아했던 만큼 육상트랙은 낯설기는 했지만 차츰 적응했다. 앞이 전혀 보이지 않는 전맹(T11) 등급 트랙경기는 안대를 착용하고 가이드러너와 함께 달리는 경기다. 가이드러너는 선수보다 앞서 달릴 수 없고, 끈을 사용해 0.5m 거리를 유지하며 달리게 된다.

 

김 씨는 “처음에는 가이드러너와 발을 맞추는 게 너무 힘들었다”며 “시력을 잃은 이후에는 10초도 달려 본 적이 없었지만 오랜 시간 훈련하면서 뛸 수 있다는 것 자체가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김씨는 “학과 교수님들과 학교 장애학생지원센터에서 많은 지원과 배려를 해주셔서 늘 힘이 된다”며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좋은 성적을 이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홍진영 '매력적인 무대'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