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진영, 개인 타이틀까지 싹쓸이 도전

입력 : 2021-10-25 19:40:28 수정 : 2021-10-25 21:25: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다승 선두에 세계랭킹 1위 탈환
CME 글로브 레이스 등 선두 질주
상금·평균타수만 현재 2위 달려
2021년 남은 2개 대회 뒤집기 가능
고진영이 24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 한국 선수 200승의 쾌거를 이뤘다. 사진은 이날 경기 중인 고진영. BMW코리아 제공

2018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데뷔한 고진영(27·솔레어)은 2019년 올해의 선수, 안니카 메이저 어워드, 상금왕, 최저타수상 등 주요 개인 타이틀을 싹쓸이하며 최고의 해를 보냈다. 지난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4개 대회만 출전하고도 상금왕 2연패를 달성했다. 우승 상금 110만달러가 걸린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덕분이다. 다만, 올해의 선수는 김세영(28·메디힐)에 내줬다.

24일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고진영이 2년 만에 개인 타이틀 싹쓸이에 도전한다. 그는 이번 우승으로 엄청난 ‘보너스’를 챙겼다. 우선 지난 6월 말 넬리 코르다(23·미국)에게 내줬던 세계랭킹 1위를 되찾았고 시즌 4승을 쌓아 코르다(3승)를 밀어내고 다승 선두로 나섰다. 한 해의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CME 글로브 레이스에서도 이번 우승으로 500점을 받아 1위(3400.150점)로 올라섰다. 2위 코르다(2920.600점)에 480점 앞선다.

올해의 선수 부문도 176점을 쌓아 코르다(161점)를 제치고 1위로 나섰다. 한 해에 가장 많은 ‘톱10’ 성적을 낸 ‘리더스 톱10’에서는 1위를 확정해 보너스 10만달러(약 1억1000만원)를 챙겼다. 고진영은 2019년에도 이 부문 1위에 올랐다. 고진영은 이번 시즌 17개 대회에서 톱10을 11차례 기록했고 코르다는 15개 대회에서 8차례다. 다만 상금은 여전히 코르다가 197만4657달러를 쌓아 1위이고 고진영은 2위(195만6415달러)다. 평균타수도 코르다가 1위(69.074타)를 지켰고 고진영이 2위(69.186타)에서 추격 중이다.

24일 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해 한국선수 200승을 달성하며 세계랭킹 1위까지 탈환한 고진영이 남은 2개 대회에서 개인 타이틀 싹쓸이에 도전한다. BMW코리아 제공

이제 이번 시즌은 2개 대회만 남았다. 두 선수 상금 차이는 약 1만8200달러에 불과한데 최종전인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총상금은 지난해 300만달러에서 올해 500만달러로, 우승상금도 110만달러에서 150만달러로 대폭 늘었다. 따라서 고진영이 지금의 상승세를 유지한다면 충분히 상금과 평균타수도 1위 등극이 가능하다. 더구나 고진영이 지난해 이 대회에 우승해 상금왕에 오른 경험이 있는 만큼 올해 막판 뒤집기에 성공해 상금왕 3연패를 달성하며 개인타이틀을 싹쓸이할지 주목된다.


최현태 선임기자 htchoi@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지은 '너무 아름다워'
  • 이유미 '사랑스러운 미소'
  • 있지 유나 '여신의 손하트'
  • 전소민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