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법무부, 전자발찌 훼손 대응하는 신속수사팀 설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3 10:31:34 수정 : 2021-10-13 10:31: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법무부는 전자 감독 대상자의 전자발찌 훼손 등에 대응하고 재범을 막기 위해 서울·부산 등 13개 보호관찰소에 ‘신속수사팀’을 설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신속수사팀은 대상자의 준수사항 위반 여부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위반 사항 발생 시 현장 출동과 조사, 현행범 체포로 범죄를 사전에 차단한다. 법무부는 신속수사팀 신설로 전자 감독담당자의 지도·감독 업무와 수사 업무가 분리되돼 모든 준수사항 위반에 대해 현장 출동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최근 송파구 일대에서 전자발찌 훼손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강윤성 사건’ 등에 연이어 발생한 전자 감독대상자의 훼손 및 재범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수사팀을 신설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