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9월의 인천세관인’에 마약사범 적발한 윤하나 관세행정관 선정

입력 : 2021-10-12 01:00:00 수정 : 2021-10-11 14:40: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본부세관은 ‘9월의 인천세관인’에 조사국 윤하나(사진)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윤하나 관세행정관은 국제우편물에서 적발한 마약류를 분석해 피의자를 특정하고 치밀하게 수사를 진행한 결과 한 달 동안 총 11종의 마약류 16건을 가상화폐로 구매한 마약사범을 검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 외에도 사전 정보분석과 정밀판독을 통해 커튼치기 수법으로 컨테이너에 은닉한 밀수입 담배 4만여 보루를 적발한 김윤정 관세행정관이 수출입통관분야 우수상을 받았다. 

 

특수통관분야 유공자에는 마약테스트기 적발 사례를 계기로 국내에서 대마를 재배한 피의자 검거 및 밀수 동향 기획 분석으로 동남아발 합성마약 총 23건, 13.76㎏ 적발에 기여한 이성은 관세행정관이 뽑혔다.

 

여행자통관분야 유공자는 외화 2500만 엔을 밀반입하려던 여행자를 적발한 김예지 관세행정관이, 심사분야 유공자는 원산지표시, 위생안전기준을 위반해 불법 유통한 수도용품 5만점을 적발한 박지환 관세행정관이 각각 선정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