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다영, 비밀결혼 파문 확산…남편 A씨 “상습적 외도” 주장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0-10 16:32:00 수정 : 2021-10-10 21:22: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다영 측 “A씨 부동산·5억원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 반복”

A씨 “신혼집 전세금·혼수 등 내가 부담…
결혼 후에도 수차례 외도 하며 무시”

학창시절 일으킨 학교폭력 사건으로 국내 프로배구에서 사실상 퇴출된 전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25)의 비밀결혼 파문이 커지고 있다. A씨가 8일 한 종합편성채널과의 인터뷰를 통해 이다영과 2018년 4월 혼인신고를 마쳤다고 폭로한 데 따른 것이다. 특히, A씨가 이 인터뷰에서 이다영의 상습적인 폭언과 폭력으로 결혼 생활이 어려워 결혼 4개월 만에 별거했고 현재는 정신과치료까지 받고있다고 밝혀 충격을 키웠다.

 

이에 이다영의 법률 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입장문을 내고 “의뢰인은 2018년 4월경 A씨와 결혼했고, 약 4개월간 혼인생활을 유지했으나 그 이후 별거하고 있다. 의뢰인과 A씨는 이혼 자체엔 합의했다”고 결혼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A씨는 이혼의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 결혼 전부터 소유한 부동산을 달라거나, 5억원을 달라는 등의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했다.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혼인생활에 관해 폭로하겠다는 등 의뢰인이 유명인이라는 점을 이용해 지속적으로 괴롭혔다”고 항변했다. 이런 이다영 측의 반박에 A씨가 반격에 나섰다. 10일 해당 채널을 통해 입장문 내용을 재반박한 것. A씨는 “동거기간까지 합하면 1년여의 기간이고, 당시 신혼집 전세금과 신혼 가전, 생활비 등을 모두 내가 부담했다. 혼인 생활을 폭로하겠다는 협박도 전혀 사실이 아니다. 같이 살았던 기간에 대한 생활비를 요구했던 것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좋아하는 마음이 남아있었고 이혼이라는 꼬리표를 남기고 싶지 않아 이다영의 마음을 돌리려 했다. 그러나 이다영은 결혼 후에도 수차례 대놓고 외도를 하며 나를 무시했고 ‘너도 억울하면 바람 피워’라는 식의 대응으로 일관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다영은 쌍둥이 언니인 이재영과 함께 최근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과 계약했다. 비자가 발급되는 대로 출국할 예정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