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공수처에 조성은·박지원 등 고발…“배후 밝혀라”

입력 : 2021-09-13 13:00:00 수정 : 2021-09-13 14:20: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 전 총장 측 “허위 폭로 공모… 연결고리 역할 인물 밝혀라”
윤석열 국민캠프 정치공작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인 박민식 전 의원(왼쪽 두번째)과 변호인단이 13일 오전 경기 정부과천청사에서 고발장을 들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법적 대응에 나섰다. 고발 사주 의혹을 정치공작으로 규정하는 동시에 박지원 국정원장 연루 의혹을 강조하며 국면 전환에 나선 것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이날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 보도 전인 지난달 11일 그와 만난 박지원 국정원장, 당일 동석한 것으로 추정되는 성명불상자 등 3명을 국정원법·공직선거법·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윤 전 총장 측은 고발장에서 “피고발인들이 허위 폭로를 통해 윤 전 총장이 대통령에 당선되지 못 하게 하기로 공모하고, 지난 2일 인터넷 매체인 뉴스버스를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캠프 내 정치공작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명에서 “공수처는 조성은과 공수처를 연결하고 제보를 사주한 배후의 핵심 인물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특위는 공수처 관계자가 전날 ‘조씨 지인을 통해 제보를 설득했다’는 취지로 브리핑한 데 대해 “제보자를 설득해야 했던 배경에 특정 정치세력의 관여가 있었는지 답변하라”고 했다.

 

이어 “공수처와 조씨 사이에서 연결고리 역할 했던 인물이 누구인지 밝히라”며 “현 정부나 여권 관계자라면 공작 의혹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지난 2018년 1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 참석한 박지원 의원이 동료 의원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왼쪽은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당시 국민의당 비대위원. 뉴시스

조씨는 전날 SBS 8뉴스 인터뷰를 통해 ‘8월11일 박 원장과의 식사자리에 동석자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없었다. 경호원들만 수명 있었고 식사는 두명이 했다”고 답했다. 또 공수처에 자료를 제공한 경위에 대해서도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김웅 의원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기자회견 중 그 태도도 문제였지만, 윤 전 총장의 ‘누가 대검에서 저런 걸 공익신고로 인정해줬느냐’는 식의 위협과 위압적인 모습을 보고난 후 대검 외 수사기관에서의 객관적 자료 제공의 필요성을 절감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조씨는 아울러 SBS 8뉴스에서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의 최초 언론 보도 시점과 관련해 “우리 원장님이나 저가 원했던 날짜나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고 말한 부분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조씨는 이날 오전 CBS, MBC 라디오에 잇달아 출연해 박 원장의 개입 의혹을 부인하며 “얼떨결에 나온 표현”이라면서 “우리 박 원장님과 저의 관계를 자꾸 오해하시는데 제가 일단 누구 말을 잘 듣거나 상의를 하지 않는 성격”이라고 해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