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범계 "손준성 인사조치 검토…조금 더 지켜볼 예정"

입력 : 2021-09-13 09:21:05 수정 : 2021-09-13 09:21: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검, 공수처와 중복되지 않게 조사"
진상조사 상황엔 "보고 받은 바 없다"
"오후에 대정부질문서 일부 답할 것"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당시 검찰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의혹의 핵심 인물로 거론되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의 인사조치에 대해 유보적 입장을 전했다.

 

박 장관은 1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면서 '손 인권보호관에 대한 인사조치를 계획하고 있는지' 등 취재진 질문에 "검토는 했었으나 아직은 조금 더 지켜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대검의 수사전환 여부에 대해서도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박 장관은 '대검이 수사전환을 결정할 시점이라고 보는지' 등 질문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미 수사개시를 한 셈인데, 공수처와 중복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현직 검사가 연루된 의혹 관련 진상조사를 할 것"이라고만 답했다.

 

대검이 옛 수사정보정책관실 PC 포렌식이나 직원조사 등에서 유의미한 내용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보고 받은 바 없다"고 했고, 공수처와 대검 간 자료공유 여부 등에 대해서도 "잘 모르겠다"는 대답으로 일관했다.

 

또 '대검 감찰부장과 제보자가 공익신고자 신분 인정 여부를 두고 일종의 거래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 파악하고 있는 바 있는지'라는 질문엔 "오후에 대정부질문이 오래 진행되니 그때 상황을 보고 답할 수 있는 것이면 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부터 진행되는 국회 대정부질문에 참석, '고발사주 의혹' 등 현안에 대한 질문에 답할 것으로 보인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