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허이재 "유부남 배우가 잠자리 거부하자 폭언…그 배우 때문에 은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11 09:51:08 수정 : 2021-09-11 11:00: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캡처

 

배우 허이재가 과거 유부남 배우에게 당한 갑질을 폭로했다.

 

10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서는 ‘여배우가 푸는 역대급 드라마 현장 썰(머리채, 또라이 배우..ㅎㄷㄷ)’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채널에 출연한 배우 허이재는 ‘배우생활이 힘들었을 때가 언제였냐’는 질문에 “내가 잘못한 게 아닌데 내가 타깃이 돼서 감정 쓰레기통이 됐을 때 때려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전했다.

 

일례로 허이재는 “뺨을 맞는 신이 있었다. 보통 때리는 신에서는 반지를 안 끼는데 상대 배우가 촬영 당일 알반지를 끼고 왔더라. 감독님이 ‘다칠 수도 있으니 반지를 빼야할 것 같다’고 하니까 ‘다음신 미리 촬영했다. 이거 끼고 찍었다’고 했고 그냥 촬영했다”며 “(상대 배우가) ’괜히 살살 때리다가 여러 대 맞으면 기분 나쁘니까 한 번에 가겠다’고 하더니 풀스윙으로 때리더라. 왕반지라 너무 아팠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서 그는 “더 심한 것도 있다”면서 “근데 그거는 그 분이 유부남이셔서 말하면 가정파탄이 날 거 같다”고 망설였다.

 

허이재는 유부남 배우에 대해 “결정적인 내 은퇴의 계기였다. 작품 파트너였는데 처음에는 잘해줬다. 그런데 어느 날 ‘너는 왜 오빠한테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냐’더라. 그때부터 슬슬 시작이 되더니 이 X 같은 X아. XXX아 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허이재는 “(해당 남배우 대기실에 들어가자) 갑자기 목소리가 거짓말처럼 부드러워지면서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뭐라는 줄 아냐.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가 않대’라고 했다. 노력하겠다고 하니까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같이 자야 된다더라’”며 “‘근데 너는 그러기 싫지? 그러니까 잘하라고 이 X같은 X아. 너 때문에 연기에 집중을 못하잖아 XXX아’”라고 욕설을 했다고 밝혔다. 허이재는 해당 유부남 배우에 대해 “현재도 활발하게 활동 중”이라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