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대통령 "우리 정부에서 부활한 해경, 유능한 조직 거듭나"

입력 : 2021-09-10 16:19:29 수정 : 2021-09-10 16:19: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우리 정부에서 해경(해양경찰청)이 부활해 강인하고 유능한 조직으로 거듭난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68주년 해양경찰의 날'을 맞아 SNS에 이같은 내용이 담긴 영상 축하메시지를 게시했다.

해경은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후 해체돼 국민안전처 산하 본부로 편입됐으나 2017년 문재인 정부 들어 별도의 청으로 다시 독립했다.

문 대통령은 "해경은 부활 이후 4년간 강도높은 혁신을 했다"며 "그 결과 2017년에 비해 해양사고 인명피해가 35%나 감소했다"고 격려했다.

이어 "서해 북방한계선(NLL)부터 남해 이어도, 동해 독도까지 국토면적의 네 배가 넘는 바다를 누비며 해양주권을 빈틈없이 수호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해양력을 상실했을 때 나라를 침탈당한 뼈아픈 역사가 있다. 국민과 해경이 함께 되새길 부끄러운 역사"라며 "이제 광활한 대양을 우리 국력이 뻗어나갈 자산으로 삼아야 한다. 그 선두에 해경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국민이 부여한 절대적 사명임을 한순간도 잊어서는 안된다"고 거듭 당부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