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언행 신중" "尹 보호"…이준석 면전서 쏟아진 중진들 훈수

입력 : 2021-07-21 14:01:16 수정 : 2021-07-21 14:01: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여가부 폐지' 지적 등에 李 "후보·당과 논의"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당 중진으로부터 면전에서 쓴소리를 경청했다.

21일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다. 이날 자리에서는 최근 당 밖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한 이 대표의 언급 등을 두고 중진들의 고언이 이어졌다.

이 대표는 전날 연합뉴스TV와의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의 입당을 촉구하며 "저는 당근이 없으면 비빔밥을 안 먹는다"고 말해 그를 '당근'에 비유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과 가까운 권성동 의원은 이런 언사를 염두에 둔 듯 "범야권 유력 후보가 당내 인사가 아니라는 이유로 (그를 향한) 정치 공작이 벌어지는데도 강 건너 불구경 식으로 지켜보는 것은 제1야당의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에게 마냥 입당을 재촉하거나 압박할 것이 아니라 범야권의 동반자로 보고 보호해야 한다는 것이다.

당 밖의 대권 주자들을 영입하는 역할을 하는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도 유사한 취지의 조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가 최근 '여성가족부 폐지' 발언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던 것에도 문제 제기가 있었다.

홍문표 의원은 "국가의 기본 틀인 정부 부처를 개편하는 문제가 나왔을 때 (이 대표가) 좀 더 신중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대선을 앞두고 이런 큰 문제를 건드릴 때는 신중해야 한다"며 "선거 전에 내놓을 공약과 집권한 뒤 해야 할 공약이 있는데, 마구 쏟아내면 우리가 감당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중진 의원들의 의견이) 다 쓴소리였다"면서 "대선 경선 관리에 대한 좋은 제안을 주셨고, 정책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말씀도 있었다"고 전했다.

홍 의원 등의 지적에 대한 입장을 묻자 이 대표는 "그런 비판이 가능하다"면서도 "(정부조직 개편안을) '뿅'하고 인수위에서 만드는 게 아닌 만큼 사전에 국민께 알릴 필요가 있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대선 후보와 당이 함께 논의해야 하기 때문에 조심스럽게 접근할 필요는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