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재벌 보디가드”… 윤석열 ‘주 120시간 노동’ 발언 맹폭한 與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대선

입력 : 2021-07-20 13:00:00 수정 : 2021-07-20 13:11: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원식 “반노동적… 오너 리스크 줄여줄 것”
전용기 “법 앞에 군림했던 자의 예견된 참사”
장경태 “전태일 열사 시대에도 없던 노동인식”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현 정권의 주 52시간 근무제를 실패한 정책으로 규정하며 “주 120시간 바짝 일하고 쉴 수 있어야 한다”고 한 것과 관련, 여권 내부에서 “지독한 반노동적 주장”, “재벌 보디가드” 등 비판을 쏟아냈다.

 

이재명 경선 후보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우원식 의원(4선·서울 노원을)은 2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국정농단 때 보여줬던 재벌에게 단호했던 (윤 전 총장의) 모습은 그저 매번 새 정부 시기에 반복되는 검찰의 힘자랑이었을 뿐”이라고 적었다. 이어 “대권가도에 올랐으니 힘자랑은 그만하고 재벌들 저승사자가 아니라 보디가드로 전업하겠다는 공개 선언이기도 하다”고 했다.

 

송사 진행 시 법인에 책임을 묻고 최고경영자는 민사 재판을 통해 징벌을 추진하자는 윤 전 총장의 구상도 지적했다. 우 의원은 야당인 국민의힘이 친기업적 행보를 이어온 점을 거론하며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 조합이 결성되면 재벌 오너 형사 책임은 면해주고 민사소송은 불가능하게 만들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너 리스크가 아니라 오너의 리스크를 줄여줄 것”이라고 적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 후보 측 전용기 의원도 “윤 전 총장의 120시간 노동 발언으로 혼란의 도가니가 됐다”며 “노동계와 재계를 막론하고 논평의 가치도 못 느끼고 있는 것이 주된 평가”라고 했다. 이어 “그저 ‘법 앞에, 사람 앞에 군림했던 자’의 예견된 참사 정도로 보인다”고 했다.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은 국민들 앞에서 뜨거운 눈총을 받게 될 날이 머지않았다”며 “그동안 보여줬던 ‘정권에 대한 적대심’만으로는 대한민국 지도자의 면모를 보여줄 수 없다는 것을 본인도 하루빨리 인지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아야 할 때”라고 했다.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정세균 후보 측 장경태 의원은 윤 전 총장을 향해 “전태일 평전부터 읽어보길 바란다”고 했다. 장 의원은 “주 5일 하루 24시간, 주 6일이면 하루 20시간, 4주로 따지면 총 480시간”이라며 “일주일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해야 한다는 근무시간 주장은 전태일 열사 시대에도 없던 노동인식”이라고 말했다.

 

장 의원은 “전태일 열사의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는 (구호는) 이러한 참혹하고 끔찍한 노동 현실을 바꾸기 위한, 인간을 기계로 보는 사회를 바꾸기 위한 절규였다”며 “대체 청년들에게 어떤 사회를 권장하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다 중동에 가라’ 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 발언은 윤 전 총장보다 그나마 나은 수준이었다는 게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