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찰 “민주노총 집회 23명 입건… 소환 조율 중”

입력 : 2021-07-19 19:32:10 수정 : 2021-07-19 22:0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양 위원장 “방역실패 책임 전가”
지난 3일 종로3가에서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최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주최한 서울 도심 집회와 관련해 23명을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이날 민주노총 수사와 관련해 “25명에 대해 내사에 착수해 이 중 23명을 입건했다”며 “주최자 등을 상대로 계속 출석요구를 하고 있으며 소환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과 전국금속노동조합 김호규 위원장 등 일부 집회 참가자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해 집회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8000여명(주최 측 추산)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진행했다. 집회 이후 참가자 3명이 최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양 위원장은 이날 담화문을 통해 “집회 참석자에 대해 방역당국이 ‘강서구 직장 관련 확진자’로 규정하며 집회를 통한 감염이 확인되지 않았음을 밝혔다”며 “그런데도 국무총리가 앞장서 ‘민주노총 집회 참석자’로 규정하며 방역 실패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경찰은 자영업자 단체들이 지난 14∼15일 서울 도심에서 진행한 두 차례의 심야 차량 시위에 대해서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과 감염병예방법 위반 소지가 있어 주최자들을 상대로 내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