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AI, 스페이스X와 발사체 계약… 협력방안 모색

입력 : 2021-07-19 03:00:00 수정 : 2021-07-18 13:09: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AI 우주센터.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미국의 스페이스X와 차세대중형위성 4호 발사체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KAI는 발사 성공률이 높으면서도 비용이 낮은 스페이스X와 발사체 계약을 체결함과 동시에 전략적 협력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KAI 최고재무책임자(CFO) 김정호 상무는 지난 5월 미국 현지에서 스페이스X 고위 관계자를 만나 스페이스X의 아시아 시장 진출을 협의했고, 이를 위해 KAI와 스페이스X의 공동 협력 가능성을 확인했다.

 

이번 계약은 국내 최초로 민간업체인 KAI가 개발을 총괄 주관하는 500kg급 표준형 위성플랫폼인 차세대중형위성 발사까지 책임짐으로써 ‘뉴 스페이스’ 시대로 한 걸음 더 다가갔다는 평가다.

 

지난 3월 이뤄진 차세대중형위성 1호기 발사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주도했으나 2호기부터 5호기까지는 제작과 발사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을 KAI가 주관할 예정이다.

 

KAI는 내년 초 차세대중형위성 2호를 발사할 예정이며, 3호(우주과학·기술검증), 4호(광역농림상황 관측), 5호(C-밴드영상레이다 수자원 관측) 위성을 개발해 2025년까지 발사하는 것이 목표다.

 

KAI는 위성의 설계부터 제작, 조립, 시험 등 모든 과정이 가능한 유일한 국내업체로 대형부터 초소형위성까지 동시에 대량생산이 가능한 민간 우주센터를 건립하고 양산 체제를 확보한 상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