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백신 맞았는데“…브라질 상파울루 주지사, 두번이나 코로나 ’양성‘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6 10:52:06 수정 : 2021-07-16 10:52: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시노백의 ’코로나백‘ 접종했음에도 작년 8월에 이어 두 번째 양성 판정 나와
도리아 주지사 ”코로나백 접종해 증상 가벼워…나를 보호하고 있다는 확신“
브라질, 중국산 코로나 백신 효능 불신 커져…’부스터샷‘ 필요성 논란 확산
중국산 백신 코로나백을 접종한 주앙 도리아 브라질 상파울루 주지사가 15일(현지시간) 두 번째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

 

중국 제약사에서 제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브라질 상파울루주 주지사가 두 번째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브라질에서는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에 대한 불신이 커지면서 부스터샷(효능을 보강하기 위한 추가 접종)의 필요성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주 주지사는 15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SNS)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코로나19 검사에서 두 번째로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의료진 지시에 따라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그는 중국 제약사 시노백의 코로나19 백신 ’코로나백‘을 접종한 바 있는데도 이번에 코로나19에 두 번째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이다.

 

도리아 주지사는 내년 브라질 대선의 유력 주자 중 한 명으로, 지난해 8월에도 부인과 함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가 회복됐다.

 

그는 코로나백의 예방효과에 대한 논란을 의식한 듯 ”건강은 좋은 편이며, 코로나백을 이미 접종해 증상은 가볍다“면서 ”코로나백이 브라질 국민 수백만 명의 생명을 지킨 것처럼 나를 보호하고 있다는 확신이 있다“고 말했다.

 

올해 63세인 도리아 주지사는 지난 5월 1차, 6월에 2차로 코로나백을 접종했다.

 

최근 브라질에서는 코로나백의 효능에 대한 불신이 커지면서 부스터샷(효능을 보강하기 위한 추가 접종)이 필요한지를 둘러싼 논란이 벌어졌다.

 

중국에 거부감을 가진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SNS를 통해 코로나백이 코로나19 예방에 거의 효과가 없다고 주장한 이후 코로나백을 두 차례 접종하고도 다른 백신을 또 맞아야 하는지를 두고 공방이 이어졌다.

 

이에 대해 코로나백을 수입·생산하는 상파울루주 정부 산하 부탄탕연구소의 지마스 코바스 소장은 ”현재 브라질의 과제는 모든 국민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며 그다음에 부스터샷과 어린이·청소년들 접종을 생각해야 한다“면서 ”적어도 올해 안에는 부스터샷이 필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브라질에서는 코로나백, 영국 아스트라제네카(AZ), 미국 화이자, 얀센 등 4가지 백신이 접종되고 있다. 이 가운데 AZ 백신 접종자가 60%에 가깝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