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우조선해양, 국제해양방위산업전에서 ‘한국형 경항모’ 등 다양한 성과 공개

입력 : 2021-06-12 03:02:00 수정 : 2021-06-11 11:20: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우조선해양이 부산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해양방위산업전에서 다양한 성과를 과시하며 주목받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전시회에서 한국형 경항공모함(CVX)을 비롯하여 1세대 잠수함이라 할 수 있는 1400톤급 잠수함부터 2세대 수출모델로 자체 개발을 완료한 2000톤급 잠수함 및 현재 건조중인 3000톤급 잠수함 모형을 선보였다고 11일 밝혔다. 

 

또 자체 설계를 완료한 8000톤급 차세대 구축함, 태국에 수출한 3000톤급 호위함 및 수출 전용 모델로 개발한 2000톤급 호위함도 함께 선보였다.

 

이와 함께 다양한 미래 기술들을 제시하는 스마트 함정 체계, 무인무기체계, 사이버 보안 및 차세대 잠수함체계도 함께 공개했다. 특히 승조원 교육 및 정비요원의 업무를 돕기 위한 목적으로 개발된 잠수함 및 수상함 가상현실(VR) 체험실을 운영하여 해군 관계자들의 높은 관심을 끌었다.

 

또 이탈리아 해군, 콜럼비아 해군 등 20여개국 해군대표단이 대우조선해양 홍보관을 방문했으며, 30여 차례의 비즈니스 미팅과 세미나가 열려 그 열기를 더했다. 대우조선해양 홍보관에는 항공모함의 이착함 상황판, 항공모함 비행갑판 운용요원들과 똑같은 복장을 한 진행요원들을 배치하여 관람객들의 많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전시회에서 한국형 경항공모함의 홍보에 집중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 2015~16년 해군과 함께 항공모함에 대한 건조가능성 검토를 수행한 바 있고, 올해 초 해군에서 3만톤급 경항공모함 도입 방침을 밝히자 자체적으로 개념설계를 진행해 오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내년으로 예정된 대한민국 해군의 최적화된 최신예 경항공모함의 기본설계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이탈리아 핀칸티에리 조선소와 경항공모함에 대한 기술협력 연구용역 계약을 체결하는 등 내년도에 계획된 기본설계 사업 참여의지를 확실히 하고 있다. 핀칸티에리 조선소는 최근 3만톤급 경항공모함을 건조하여 시운전 중이며, 비행갑판 설계 등의 핵심기술과 함재기 운영 등에 대한 부분에서 집중적인 기술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 특수선사업본부장 유수준 전무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함정 건조 기술력을 전세계에 알릴 수 있게 됐다”며 “특히 현재 대한민국 해군의 최대 화두인 한국형 경항공모함 사업을 통해 해군에서 필요로 하는 최강의 경항공모함을 건조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