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차박손' 순위 논쟁에 차범근 "내가 3등"…박지성 "손흥민 1위 올라서길"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6-11 10:59:42 수정 : 2021-06-11 10:59: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왼쪽부터 차범근, 박지성. KBS 2TV ‘대화의 희열3’ 캡처

 

전직 축구선수 차범근과 박지성이 ‘차범근, 박지성, 손흥민 중 누가 최고냐’를 가리는 이른바 ‘차박손’ 순위 논쟁에 입을 열었다.

 

두 사람은 지난 10일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3’에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차범근은 ‘차박손’ 논쟁에 대해 “나야 당연히 좋다”며 “40년이나 지난 이야기를 떠올려주니 얼마나 좋겠나. 역시 후배들을 잘 둬야 한다”며 너스레 떨었다. 

 

박지성은 “한국 축구의 영웅들과 비교되는 것 자체가 나로서도 영광이다”며 “이름 올리는 것 자체가 영광이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에 가수 유희열은 “‘내가 100골을 넣든 200골을 넣든 지성이형과 차범근 감독님이 이루어 낸 업적을 넘어서는 건 불가능하다’라고 손흥민이 말한 적 있다”라고 소개했고, 차범근은 “흥민이가 사회생활을 할 줄 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박지성은 ‘차박손’의 객관적 순위에 대해서는 “아직은 차범근이 1위라고 생각한다”며 “흥민이는 아직 선수 생활이 많이 남아있으니까. 결국에는 1위가 되길 바란다”라고 격려했다. 

 

그러자 차범근은 “나는 좀 다르다”며 “아내가 차범근, 박지성 둘을 합쳐도 손흥민의 반도 못 따라간다고 얘기한다”고 털어놨다. 

 

그는 “나 역시 그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흥민이 이뤄가고 있는 업적은 아무도 못 따라간다. 그래서 1위다”라고 목소리 높였다. 

 

이어 박지성의 2002년 FIFA(국제축구연맹) 월드컵 4강 업적을 언급하며 “그에 비하면 나는 업적이 없다”며 자신을 3위로 낮췄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