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野 "친문방탄, 검찰학살 칼춤" 檢인사 맹비난

입력 : 2021-06-08 12:17:57 수정 : 2021-06-08 12:17: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의힘은 최근 단행된 검찰 인사에 대해 "검수완살(검찰수사의 완전한 학살)의 완성"이라고 맹공했다.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성윤 서울지검장의 서울고검장 승진 등을 거론하며 "문재인 정권이 일관되게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를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 대행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향해 "대통령의 심기를 거스를세라 탱크 부대가 돼 법치주의와 자유민주주의 헌법 원칙을 깔아뭉갰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정권 비리를 수사한 검사들이 좌천됐다며 "정권 비리 수사는 아예 꿈도 꾸지 말라, 수사를 하면 바로 옷 벗기겠다는 협박"이라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문재인 정권의 검찰 학살 칼춤에 민심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다"며 "이번 검찰 인사는 법치주의 대신 '문치주의', 정의 대신 '문의'만 존재한 최악의 인사"라고 비난했다.

이 의장은 "친문 방탄 인사의 화룡점정은 피의자 이 지검장을 서울 고검장으로 영전시키고 제2의 이성윤이라고 불리는 이정수 법무부 검찰국장을 임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